PGA투어 시그니처대회 된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홍보효과 톡톡

bet38 아바타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왼쪽)가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후원한 미국프로골프대회(PGA)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현대차가 19일 밝혔다. 제네시스가 이 대회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건 올해로 8년째다.

우승은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마쓰야마 데키(일본)가 차지했다. 2위 윌 잘라토리스, 르쿠리스트와 3타차로 승리를 확정 지었다. 제네시스는 우승자에게 상금 400만달러와 GV80 쿠페 모델을 수여했다.

이번 대회에는 호스트인 타이거 우즈를 비롯해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 2위 로리 맥길로이 등 세계 20위권 선수들이 대거 참가했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올해부터 PGA 투어가 지정한 8개 시그니처 대회 중 하나로 포함됐다. PGA 투어 최상위권 선수들이 소수정예로 출전해 기존보다 높은 우승 상금과 페덱스컵 포인트를 두고 경합을 펼쳤다.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PGA 투어 대회와 제네시스가 후원하는 대회 가운데 유일하게 2개 홀(14 ·16번 홀)에 선수와 캐디 모두를 위한 홀인원 부상을 내걸었다. 14번 홀에서 대회 첫 홀인원을 기록한 윌 잘라토리스는 GV80을, 캐디인 조엘 스톡은 GV70 전동화 모델을 부상으로 받았다.

제네시스는 이번 대회에 GV60·GV70 전동화 모델, GV80 등 총 220대의 차량을 지원해 선수단의 안전한 이동과 대회 운영을 도왔다. 경기장 주요 거점에는 GV80 부분 변경 모델과 GV80 쿠페 모델을 포함해 제네시스 X 컨버터블 콘셉트, 제네시스 X 그란 베를리네타 콘셉트 등 차량 18대를 전시해 관람객과 TV 중계 시청자들에게 상품성을 알렸다.

제네시스 미국 현지법인은 타이거 우즈의 ‘TGR 재단’과 협력해 지역사회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후원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청소년 스포츠 단체에 30만 달러를 기부했다.

송민규 제네시스사업본부장(부사장)은 “최고의 선수들이 최고의 코스에서 최상의 실력을 발휘하고, 갤러리뿐 아니라 중계를 본 많은 분도 대회를 즐기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같은 대회를 후원하며 익힌 세심한 호스피탈리티 철학이 모든 제네시스 고객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2017년부터 후원해온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외에도 다양한 글로벌 골프 스폰서십을 통해 브랜드 경험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7월 유럽에서 개최되는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과 올해 10월 한국에서 진행되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타이틀 스폰서로서 후원할 예정이다. 9월 캐나다에서 열릴 ‘프레지던츠컵’과 11월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는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에는 공식 차량 후원사로 참여한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