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대회 여는 박세리, “역사에 남는 대회가 되도록 준비”|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3월 LPGA 투어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을 개최하는 박세리가 19일 대회 설명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 | 바즈인터내셔널

아시아인 최초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대회를 개최하는 ‘한국 여자골프 레전드’ 박세리가 “대회에 출전하는 모든 선수에게 꿈과 희망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역사에 남는 대회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세리는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LPGA 투어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 설명회를 열었다. 이 대회는 내달 2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스 베르데스 골프클럽에서 세계 최정상급 144명이 참가한 가운데 총상금 200만 달러(26억7000만 원) 규모로 펼쳐진다. 올해 LPGA 투어 33개 대회 중 선수 이름이 들어간 것은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과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이름을 딴 ‘안니카 드리븐’(11월) 두 개 뿐이다. LPGA 투어 대회에 선수 이름이 붙는 것 자체가 이례적이고, 특히 한국은 물론 아시아 출신 선수의 이름이 대회 명칭에 들어간 것은 박세리 챔피언십이 최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의 호스트를 맡기도 했던 박세리는 “은퇴 후 하고 싶은 일을 만들어가는 과정 속에서 퍼힐스와 인연이 닿았다”며 “후배들을 위해 좋은 환경이 만들어지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는데, 너무 감사한 마음이 크다. 이 대회가 오랜 기간 꾸준히 열려 인재 양성뿐만 아니라 꿈을 가진 모든 선수에게 기회가 되는 대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퍼힐스는 고 구자홍 LS그룹 회장의 장남인 구본웅 의장이 이끄는 미국 실리콘밸리 기반 투자 기업이다. 온라인 화상을 통해 설명회에 함께 한 구 의장은 “꿈나무 양성 및 골프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하는 부분에 뜻을 같이 했다”며 “이 대회가 LPGA 투어에서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