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방경만 수석부사장’ 차기 사장 후보 확정… “해외 매출 1조 이끈 정통 KT&G맨”|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차기 사장 후보 사내 출신으로 최종 확정

내달 정기주주총회 등 거쳐 정식 선임

‘에세 체인지 신화·해외 진출 확대’ 주도 평가

1998년 한국담배인삼공사 공채 입사

“KT&G 고위경영자 육성 프로그램 통해 역량 검증 完”

방경만 KT&G 신임 사장 후보

KT&G는 사장후보추천위원회(후추위)가 방경만 수석부사장을 차기 사장 후보로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후추위는 2차 숏리스트 4인에 대한 후보자별 대면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고 차기 사장 후보로 방경만 수석부사장을 선정했다. 방경만 사장 후보는 내달 정기주주총회에서 전체 주주의 총의를 반영해 대표이사 사장으로 정식 선임이 결정된다.

KT&G에 따르면 후추위는 각 후보자별로 경영 전문성과 글로벌 전문성, 전략적 사고 능력, 이해관계자 소통능력, 보편적 윤리의식 등 5대 요구 역량에 대한 적격성 여부를 심도 있게 검증하고 논의해 사장 후보를 확정했다. 후추위 관계자는 “방경만 사장 후보가 차기 사장으로 충분한 자질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어 미래 비전을 명확하게 달성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방경만 사장 후보는 한국외국어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뉴햄프셔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KT&G 전신인 한국담배인삼공사에 지난 1998년 공채로 입사한 후 브랜드실장과 글로벌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 사업부문장 등 요직을 거쳤다.

방경만 사장 후보는 현재 총괄부문장으로 KT&G 주요 사업 전반을 총괄하고 있다. 회사 성장 투자와 기술혁신을 통한 3대 핵심사업(NGP, 건강기능식품, 글로벌CC) 중심 중장기 성장전략 수립과 신(新)주주환원정책 추진에 주도적인 역할을 맡아왔다. 이전에는 브랜드실장 재임 당시 ‘에쎄 체인지’ 출시를 이끌어 국내 시장 점유율 1위 브랜드로 육성하는데 기여했다. 글로벌본부장직을 맡으면서는 해외 시장별 맞춤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진출 국가 수를 40여개에서 100여 국가로 확대했다. 특히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해외 매출 1조 원 돌파를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영 역량과 자질에 대한 객관적 검증도 마쳤다는 평가다. 수년간 고위경영자 육성 프로그램 거쳐 경영능력을 인정받았고 이해관계자 소통 과정에서도 공감의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후추위 측은 전했다.

김명철 사장후보추천위원장은 “위원 모두 투명성과 공정성 객관성을 핵심 원칙으로 삼아 외부 간섭 없이 후보들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투명하게 사장 후보 인선을 진행했다”며 “심도 있고 충분한 논의 끝에 방경만 사장 후보가 주주가치와 기업 가치를 제고하는 데 있어 최적 후보라고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방경만 사장 후보자는 “급변하는 사업 환경 속에서 후보로 선정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더욱 진취적으로 혁신을 주도하고 미래 성장기회를 선점해 KT&G가 글로벌 톱티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KT&G 이사회는 지난해 12월 차기 사장 선임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착수한 뒤 ‘지배구조위원회와 사장후보추천위원회, 주주총회 승인 등 3단계 프로세스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지배구조위원회는 투명하고 공정한 차기 사장 선임을 위해 완전 개방형 공모제를 도입했다. 공개모집 등을 통한 사외 지원자 14명과 고위경영자 육성 프로그램 대상자 10명을 포함해 총 24명의 사장 후보군 롱리스트를 지난달 11일 확정한 바 있다. 이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인선자문단 의견을 반영해 1월 31일 1차 숏리스트 8명(사외 4명, 사내 4명)을 확정해 후추위에 추천했다. 후추위는 이들 8인을 대상으로 절차를 거쳐 지난 16일 2차 숏리스트 4명을 확정하고 명단을 공개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