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개발 호재 덕 봤나?…수도권 아파트 절반이 ‘상승 거래’|동아일보

bet38 아바타


2024.2.4 뉴스1

지난달 거래된 수도권 아파트 절반이 직전월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 아파트(동일 단지·동일 면적 기준)의 지난달 거래가격이 직전월(12월)보다 높게 거래된 비중이 49.4%에 달했다. 반면 하락거래는 44.0%, 보합은 6.6%를 나타냈다.

인천 아파트는 상승거래 비중이 52.6%(하락 40.4%·보합 6.9%)로 절반 이상이 가격이 올랐다. 서울 역시 같은 기간 상승 거래가 50.5%를 기록했으며, 경기도도 상승거래 비중이 48.3%로 하락거래를 웃돌았다.

서울의 경우 △용산구·종로구 100% △동작구 81.3% △서초구 75.0% △동대문구 71.4% △중랑구 66.7% 등에서 상승거래 비중이 높았다.

이에 반해 중저가 단지가 밀집한 노원구(67.6%), 금천구(60.0%), 강서구(53.8%), 관악구(55.6%) 등은 하락 거래가 상승거래 비중보다 컸다.

경기도는 △고양시 일산동구 70.0% △안산 단원구 60.4% △수원 권선구 59.1% △안양 동안구 56.4% △수원 영통구 53.0% 등으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호재가 있는 지역 위주로 높은 상승거래 비중을 보였다.

이들 지역은 교통호재에 힘입어 거래량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달(6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거래 신고건수는 총 9208건으로, 직전월(8873건)보다 3.7% 증가했다.

인천은 지난달 매매 신고건수가 1536건으로 직전월(1353건)보다 14%, 경기도는 지난달 5970건으로 전월(5728건)보다 4% 늘었다.

(서울=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