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가 인정! 주 2회 ‘이것’ 먹으면 당뇨병 위험 감소

bet38 아바타


당뇨

FDA가 인정! 주 2회 ‘이것’ 먹으면 당뇨병 위험 감소

김서희 기자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요거트 섭취가 당뇨병 위험을 줄인다’는 주장을 관련 제품에 표시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요거트 섭취가 당뇨병 위험을 줄인다’는 주장을 관련 제품에 표시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식품의약국은 이날 프랑스 식품기업 다논이 요거트 제품에 대해 제기한 ‘검증된 건강 유익성 주장(QHC)’ 청원을 일부 승인했다. 이에 따라 요거트 제조사들은 제품에 ‘1주일에 최소 두 컵 이상 정기적으로 요거트를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식의 문구를 제품에 표기할 수 있게 됐다.

‘검증된 건강 유익성 주장’은 특정 식품이나 성분이 특정 질환의 예방 등에 효과가 있다는 점이 일부 인정됐을 때 식품업체 등이 광고나 포장지에 이를 소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단, 효능이 치밀하게 과학적으로 입증된 ‘승인된 건강 유익성 주장(AHC)’보다는 낮은 등급으로, ‘과학적 근거는 있으나, 단정할 수는 없다’는 맥락에서 내려지는 승인 방식이다.

앞서 다논은 2018년 요거트가 당뇨병 위험을 줄인다는 과학적 증거가 점점 더 설득력을 얻고 있다며 요거트 제품에 이 내용을 명시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검증된 건강 유익성 주장’ 청원서를 제출했다. 미국식품의약국 역시 관련 연구 117건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식품의약국은 다논에 보낸 승인 서한에서 “청원서와 함께 제출된 과학적 증거와 정보, 다른 제반 증거와 정보에 기반해 요거트 섭취 및 당뇨병 위험 감소에 대한 ‘검증된 건강 유익성 주장을 고려하는 게 적절하다고 결론 내렸다”며 “다만 ‘검증된 건강 유익성 주장’ 표시는 소비자의 오해를 피하도록 적절히 표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요거트가 당뇨병 완화에 좋다는 연구는 과거부터 있었다. 2014년 미국심장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서큘레이션’에는 프랭크 후 하버드대 공중보건학과 교수 연구진이 ‘요거트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일수록 당뇨병 발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이 약 20만명의 식습관을 추적 관찰한 결과, 하루 요거트 섭취량이 28g(두 스푼) 정도 먹는 것만으로 당뇨병 발병률이 18%가량 줄어들었다.

하지만 설탕이 많은 요거트는 오히려 당뇨 위험을 높일 수도 있다. 미국식품의약국은 “상당한 양의 설탕이 첨가된 요거트는 영양가는 없고 열량만 높은 식품이다”며 고당분 요거트에 당뇨병 관련 문구를 기재하는 데에는 신중을 기할 것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 밀당365 앱-혈당 관리의 동반자
매일 혈당 관리의 필요성을 일깨워주는 당뇨병 명의들의 주옥 같은 충고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