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올영세일’, 글로벌 할인축제로 거듭나… 외국인 매출 최대 23배↑|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올해 가을 올영세일 전체 매출 전년比 28%↑

주요 상권 외국인 매출 급증… 제주 23배·강남 10배↑

해외 150개 국가 글로벌몰 매출 30% 증가

어성초·청귤 등 한국적인 성분 인기

남성 고객 매출 40% 증가… “재택 줄어든 영향”

CJ올리브영 대규모 할인행사인 ‘올영세일’이 엔데믹(풍토병화)에 따른 관광 정상화로 글로벌 할인축제로 거듭난 모습이다.

CJ올리브영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6일까지 진행한 올해 가을 올영세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외국인과 온라인 매출이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체 매출 실적이 전년 대비 2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외국인 매출은 오프라인과 온라인(글로벌몰)에서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 관광 정상화 분위기에 급증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올리브영을 방문해 K뷰티 제품을 많이 찾았다는 분석이다. 지역별로는 제주지역 매출이 작년에 비해 23배 성장했고 강남 상권 매출은 10배 증가했다. 부산은 7배, 명동 상권은 5배 늘어난 매출 실적을 거뒀다. 올영세일 매출 실적을 통해 외국인들의 국내 관광 지도가 확대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해외 150여 국가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올리브영 글로벌몰’도 올영세일을 진행해 매출이 3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어성초와 쌀, 청귤 등 자연 성분을 활용한 기초화장품이 인기 상품으로 꼽혔다. K콘텐츠를 통해 한국 화장품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가 늘어난 추이를 보인다는 분석이다. 또한 해외에 흔하지 않은 한국적인 성분이 함유된 잡티 관리와 트러블 케어 등 기능성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경향을 보였다.

전체적으로는 온·오프라인 경계가 흐려진 유통시장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CJ올리브영 측은 전했다. 이번 올영세일 기간 온라인 매출 비중은 35%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매장과 온라인몰을 모두 이용한 소비자는 2배 이상 증가했다. 매장에서 제품을 체험한 다음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쇼루밍(Showrooming)’과 온라인에서 상품 정보를 확인하고 오프라인 채널에서 구매하는 ‘웹루밍(Webrooming)’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고객층과 구매 상품도 다채로워졌다. 이번 올영세일 기간 남성 회원 구매액은 작년에 비해 40%가량 늘었다. 예년보다 햇살이 따갑고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선크림과 클렌징 제품 구매가 많았다고 한다. 전반적으로 재택근무가 줄어든 것도 남성 고객 수요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오피스 상권에서는 비교적 고가인 ‘샷’ 형태 멀티비타민 제품의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직장인 비중이 높은 만큼 피로 회복과 건강관리 수요가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볼 수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서도 올리브영이 발굴한 다양한 중소기업 브랜드가 새로운 계절에 맞춰 신상품과 기획 상품을 선보였다”며 “시즌 신상품이 올영세일을 만나면서 외국인과 남성 등 다양한 고객이 프로모션에 유입되면서 매출 실적 전반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