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韓 승용 시장 진출?…‘中전기차 공습’ 코 앞까지 왔다 [여車저車]”-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승용 시장 진출 초읽기…세계 기지 건설 박차
압도적 가격 경쟁력으로 생태계 흔들까 우려
美·EU ‘진입장벽’ 맞불…한국도 보조금 차등화

중국 동부 장쑤성 쑤저우항 타이창항 국제컨테이너터미널에 선박에 싣기 위해 대기 중인 BYD 생산 전기차들. [AFP]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지난해 4분기 미국 테슬라를 제치고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로 등극한 중국 BYD가 최근 한국 승용차 시장 진출을 저울질하고 있다. 방대한 자국 시장을 등에 업고 성장해 온 BYD가 북미·유럽을 넘어 이제 한국으로까지 영향력 확장하는 모습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BYD는 최근 국내에서 수입자동차 수출입 및 공급망관리(SCM) 담당을 채용하는 등 조직을 확충하고 있다.

BYD 측이 새롭게 뽑는 경력 직원의 담당 업무는 ▷차량 물류 기획 및 관리 ▷차량 수출입 및 통관 업무 ▷부품 등 수출입 관리다.

과거 BMW그룹 코리아에서 미니(MINI) 브랜드를 총괄한 조인철 본부장을 지사장으로 영입한 데 이어, 실무 조직을 완성하는 데 박차를 가하는 분위기다.

BYD코리아는 지난해 9월 배터리 정비 등 전기차 관련 사업을 사업 목적에 대거 추가하기도 했다. 구체적으로 ▷전력 저장용 배터리 제조·가공·판매업 ▷전력 변환 관련 배터리 제조·가공·판매업 ▷배터리 정비·수리·사후서비스(AS) 등을 추가했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절차를 두고, 본격적인 한국 승용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둔 행보로 보고 있다. 앞서 BYD는 2016년 한국법인 BYD코리아를 설립하고 전기 버스와 트럭 등 상용차를 중심으로 판매를 전개해 왔다. 그러다 지난해부터 BYD가 승용 전기차 시장에도 진출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업계에서는 꾸준히 나오고 있다.

이미 국내 전기 버스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의 영향력은 상당한 수준이다. 지난해 국내 전기버스 시장의 55%를 하이거버스·BYD·CHTC 등 중국산이 차지했다.

BYD가 한국에 출시한 전기트럭 ‘T4K’. [BYD 제공]

특히 BYD의 경우 배터리 생산부터 완성차 제작까지 안정적인 수직계열화를 달성해, 승용 시장에 진출할 경우 압도적인 가격 경쟁력으로 전기차 생태계를 흔들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편 한국을 넘어 미국·유럽 등에서도 중국산 전기차 공습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무역 장벽이 없다면 BYD를 비롯한 중국 전기차 업체들이 경쟁사들을 괴멸시킬 것”이라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BYD는 실제 전 세계 시장으로 생산 기지를 확대 중이다. 지난해 7월 아시아 밖 첫 전기차 허브로 브라질을 낙점했고, 이어 12월에는 헝가리에도 전기차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사실상 유럽 진출을 선언한 셈이다. 최근에는 멕시코 공장 건설도 추진 중이다. 현재 한국의 충청북도 역시 BYD 전기차 공장 유치를 위한 논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미국과 유럽연합(EU)에서는 중국산 전기차를 상대로 관세 장벽을 높이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최근 중국산 자동차가 미국 시장에 범람하는 것을 막기 위해 수입 관세를 2만달러(약 2600만원) 인상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중국 자동차업체가 멕시코 등 다른 나라에서 생산한 차량에도 똑같이 관세를 물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공화당의 조시 홀리 상원의원은 지난달 말 중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현재의 27.5%에서 125%로 올리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올해 11월까지 예정된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반(反)보조금 조사가 끝나기 전인 7월에 징벌적 성격의 잠정 관세를 부과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U 집행위는 중국 당국이 자국 전기차 업체에 보조금을 줘 유럽 업체와 불공정 경쟁을 벌이고 있는지 지난해 10월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한국 정부 역시 최근 ‘2024년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을 발표했다. 중국 업체들이 주로 생산하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줄이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jiyun@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