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반값’ 브라질산 닭고기 쓰면서 가격까지 인상

bet38 아바타


서울 시내 한 BHC 매장 모습

 

BHC가 일부 치킨 메뉴의 닭고기를 국내산의 절반값인 브라질산으로 바꾸고도 가격을 인상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BHC치킨은 지난해 5월 순살 메뉴 7개를 브라질산으로 바꿨다. 당시 BHC치킨은 순살 메뉴는 국내산 닭고기 수급이 어려워져 브라질산으로 바꿨다고 밝혔으나 반년이 넘은 현재까지도 브라질산 닭고기를 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브라질산 수입 냉동육 가격은 국내산 닭고기와 비교해 3분의 1 수준에서 절반가량 가격이 저렴하다.

그럼에도 BHC치킨은 지난해 12월 원부자재 가격, 인건비, 임대료 상승 등을 이유로 85개 제품 권장 소비자 가격을 500~3000원을 인상했다. 가격 인상에는 브라질산 닭고기를 쓰는 메뉴들도 포함됐다. 경쟁사들도 일부 메뉴에 브라질산 닭고기를 쓰지만, 작년 하반기 인상에 동참하지 않았다.

BHC치킨은 “지난해 중반 국내산 닭고기의 수급이 어려워졌고, 가맹본부 입장에서는 가맹점 운영에 차질이 없게 하기 위해 브라질산을 가져온 것”이라며 “계약하더라도 물건이 넘어오는 데 3개월가량이 걸리고, 물량 단위가 크다 보니 (현재도) 수입산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업계의 말은 이와 다르다. 수급이 한때 부족하긴 했지만, 현재는 상황이 그렇지 않다는 것. BBQ 등 다른 치킨 업체에서는 수급에 큰 문제는 없었다는 설명이다.

원가 하락 요인이 있음에도 원부자재 비용 상승 등을 이유로 가격을 올린 데 대해 소비자들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정부가 현재 수입 닭고기에 할당관세 0%(무관세)를 적용하고 있어 BHC의 가격 인상에 더욱 의문이 제기된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따르면 BHC의 2018∼2022년 5년간 연평균 영업이익률은 30.1%로 교촌이나 BBQ 등 다른 브랜드보다 압도적으로 높다. 같은 기간 BHC의 매출원가 상승률은 5.7%에 그쳤으나 순이익률은 31.8%로 대폭 높아졌다.

BHC치킨은 “계약상 소진해야 하는 물량이 있어서 그런 상황”이라며 “계약 물량이 마무리되는 시점을 4~5월로 보고 있어 이 이후, 가능하면 더 당겨서 국내산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르몽드디플로마티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