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기자 출산 파업 韓 여성, 이들이 원하는 건

bet38 아바타


강연하는 진 맥킨지 BBC 서울 특파원 / 사진=연합뉴스

1년간 전국을 돌아다니며 한국 여성들을 취재해 “한국 여성들은 왜 아이를 낳지 않나”라는 제목의 기사로 화제를 모은 진 맥킨지 BBC 서울 특파원이 국제여성의날 기념행사에서 강연을 펼쳤다.

유엔여성기구 성평등센터는 8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각국 정부, 외교계, 기업계, 학계 등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맥킨지는 연사로 참석해 자신이 직접 만난 한국의 여성들 사례를 통해 한국의 저출산 문제 원인에 대해 진단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4분기 합계출산율은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졌다.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록적인 출산율에 저출산 기조 확산으로 올해는 연간 기준으로도 0.7명 선이 무너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맥킨지는 “한국의 작년 4분기 합계 출산율이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졌다. 특히 서울에선 거의 모든 여성이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선택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다”라며 한국의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전했다.

맥킨지는 “1년 전 나는 한국의 저출산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니며 한국 여성들을 직접 만났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아이를 낳고 복직하지 못한 주변 동료들을 보고 육아와 출산을 포기한 여성, 혼자만 하는 육아에 힘들어하는 여성, 학업 스트레스 등으로 아이가 행복할 수 없는 한국에서 출산하고 싶지 않은 여성들의 이야기를 각각 전했다.

그는 “오후 8시에 퇴근하고 월요일 출근을 위해 주말에 링거를 맞는 한 여성은 아이를 키울 시간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라며 “특히 자녀를 가지면 직장을 떠나야 한다고 많이 걱정했다”고 전했다. 한 워킹맘은 과거 ‘남녀는 평등하다’고 배웠던 사실과 달리 남편은 아이 돌봄과 집안일을 도와주지 않은 탓에 ‘독박 육아’를 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맥킨지는 한국 여성들이 출산을 꺼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엄마가 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 현실을 알아서 출산을 포기한다. 현실을 아는 것이 출산을 막는다면 바뀌어야 하는 것은 바로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시간 노동시간, 출산과 커리어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현실 등 많은 여성이 출산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부닥쳐 있다. 이러한 상황만 아니라면 임신과 육아를 기꺼이 택했을 여성들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들이 원하는 것은 정부의 더 많은 지원이 아니었다. 그들은 더 유연한 근무시간, 배우자도 같이 육아하고, 가정과 일 중 하나를 선택하지 않아도 되는 현실의 변화를 원했다”고 밝혔다.

한국 기업들이 도입하고 있는 육아 장려를 위한 근무제도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맥킨지는 “최근 한국의 한 주요 회사는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했다. 하지만 직원들은 여전히 같은 시간을 일해야 한다. 5일에 할 일을 4일에 걸쳐 나눠서 일을 하는 것이다. 이런 식으론 안된다”고 밝혔다.

또 “이미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회사들도 있다고 알고 있다. 엄마들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혹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일할 수 있다.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이런 식으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출산 문제는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지만 여성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의 목소리를 논의의 중심에 놓는 것이 필수다. 여성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투자한다면 더 나은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