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이스라엘-하마스, 6주 휴전 및 인질 석방 협상에 진전”

bet38 아바타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서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생긴 커다란 구덩이를 살펴보는 사람들.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휴전 및 인질 석방을 위한 협상에 진전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AP통신은 13일(현지시간)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에서 열린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협상에 대해 잘 알고 있는 2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집트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미국과 카타르, 이스라엘, 하마스 등의 대표가 카이로에서 만나기로 한 가운데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꽤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담은 6주간의 휴전을 위한 최종 초안을 다듬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영구적인 휴전을 위한 협상을 계속한다는 약속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집트 주재 서방의 한 외교관도 “6주간의 휴전이 협상 테이블에 오를 것이지만, 최종 합의까지 더 많은 작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협상이 타결되면 5개월째 계속되는 전쟁 속에서 가자 지구의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휴식이 주어지고, 가자 지구에 포로로 잡힌 100명 중 일부가 석방될 전망이다.
 
가자 지구 보건당국은 이번 전쟁으로 숨진 2만 8천여 명 가운데 70%가 여성과 미성년자라고 집계했다. 이스라엘 공격 이후 인구의 80%가 난민이 됐고, 가자 지구의 팔레스타인인 중 1/4 이상이 기아 상태에 빠졌다.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이스라엘 남부를 공격해 대부분이 시민인 1200명을 죽이고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해 약 250명을 포로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말 양측은 휴전에 합의하며 하마스가 100여 명의 포로를 석방했고, 이스라엘도 팔레스타인인 240여 명의 수감자를 풀어줬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