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회 아카데미상 원폭 주제 영화 ‘오펜하이머’ 주요 상 석권

bet38 아바타


어제(10일) 열린 제96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원자폭탄 개발을 주제로 한 영화 ‘오펜하이머’가 주요 상을 석권했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이날 시상식에서 오펜하이머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감독상을, 킬리언 머피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각각 주연상과 조연상을 수상하는 등 총 7개 상을 수상했습니다.

오펜하이머는 총 13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아카데미 최다 부문 후보작으로도 기록됐습니다.

이날 오펜하이머의 주요 상 석권은 지난 1월 7일 있었던 또다른 미국 내 주요 영화상 중 하나인 ‘골든글로브’에서 5관왕을 차지한 데 이은 것입니다.

‘오펜하이머’는 ‘원자폭탄의 아버지’라 불리며 1940년대 원자폭탄 개발을 주도한 로버트 오펜하이머 박사의 생애를 다룬 영화입니다.

이밖에 이날 시상식에서는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가여운 것들’이 엠마 스톤의 여우주연상을 포함해 4개의 상을 차지했습니다.

여우조연상은 코미디 영화 ‘홀드오버스’의 더바인 조이 랜돌프에게 돌아갔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