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만원 주유했는데 결제는 15만원…”셀프 주유소 조심””-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A씨는 여행지에서 집으로 돌아가던 중 고속도로에 있는 셀프주유소에서 ‘가득(15만원) 주유’를 선택해 9만6000원어치 기름을 주유했다. 며칠 뒤 카드 결제 내역을 확인하던 A씨는 9만6000원이 아니라 15만원이 결제된 것을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선결제가 취소되고 실제 주유금액이 결제될 줄 알았지만 카드한도가 초과되면서 실 주유금액이 결제되지 않은 것이다.

3일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는 셀프주유소에서 카드 결제 시 발생할 수 있는 ‘초과 결제’에 대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통상 셀프주유소는 최대 주유 예상 금액을 보증금 개념으로 선결제한 후 주유를 진행한다. 실제 주유액이 선결제 금액보다 적은 경우 취소 후 재결제되는 방식이다.

문제는 카드 ‘한도 초과’ 등으로 실제 주유 금액 결제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다. 이 경우 선결제만으로 결제가 종료돼 소비자가 실제 주유 금액보다 더 많은 금액을 지불할 가능성이 크다.

금융감독원은 영수증을 통해 결제금액과 실제 주유 금액을 꼭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승인 실패’ ‘한도 초과’ ‘재승인 실패’ 등의 문구가 있는 경우 꼭 주유소 직원에게 문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카드 승인 거절이 발생한 경우 1시간 이내로 카드사에서 ‘한도 초과(승인) 거절 안내’ 문자메시지가 발송된다. 이미 주유소를 떠난 후 초과 결제를 인지했다면 주유소에 전화로 결제 취소를 요청할 수 있다.

취소·환급은 일반 카드결제 취소와 동일하게 3∼4영업일이 소요되며 처리결과는 카드사 앱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min3654@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