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억 예산 투입’ 옛 부산시장 관사 리모델링, 역사성 훼손 논란|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옛 부산시장 관사였던 열린행사장 외관.(부산시청 제공)

대한민국 1세대 건축가 김중업의 후기작으로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옛 부산시장 관사(열린행사장)가 대수선 공사로 외관과 뼈대 외 원래 모습을 상당 부분 잃으면서 ‘역사성 훼손’ 논란에 휘말렸다.

공사에 드는 예산 역시 타 지자체장 관사 리모델링 공사비를 크게 웃돌며 예산 낭비라는 지적도 받고 있다.

22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시는 부산시장 관사였던 열린행사장(연면적 2147.32㎡, 약 650평)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공사는 관사를 시민 공간으로 돌려준다는 박형준 시장 공약에 따라 총사업비 87억1200만원을 투입해 오는 5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됐다.

이곳은 1985년 우리나라 현대건축 거장 고(故) 김중업 건축가의 설계로 지어져 2020년까지 대통령 지방 숙소와 부산시장 관사로 사용됐다.

옛 부산시장 관사였던 열린행사장 리모델링 공사 모습.(부산시청 제공)옛 부산시장 관사였던 열린행사장 리모델링 공사 모습.(부산시청 제공)

최근에는 유명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관광명소가 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번 공사로 건물 외관과 뼈대만 남기고 내부 구조가 상당 부분 달라지면서 보존 가치가 큰 옛 건물이 건축학적 특징과 역사성을 잃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부산시 관계자는 “본관에 담긴 역사성과 상징성, 건축기법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유네스코 기준에 따라 기존 구조물을 그대로 살려 새로운 시설물과 잘 조화시키는 창의적 복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주거용도로 지어진 주택을 문화시설로 바꾸기 위해 내벽 철거 등 구조 변경은 불가피하다”고 반박했다.

또 “지난해 2월부터 건축물의 가치와 역사성을 기록·보존하기 위해 아카이빙 DB를 구축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대대적인 공사로 인해 공사비가 과도하게 투입되고 있다며 ‘예산 낭비’ 논란마저 불거지고 있다.

타 지자체와 비교해보면 인천시는 지난해 4억3000만원을 들여 시장 관사(76평)를 문화공간으로 바꿔 시민에게 개방했다. 충남(103평)의 경우 30억 원, 제주(530평) 8억 원, 경기(526평) 18억 원등이 관사 리모델링 예산으로 쓰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문화 및 집회시설 공사비는 ㎡기준으로 2015년 302만3000원에서 2022년 457만1000원으로 1.5배정도 상승하고 노임단가는 약 2배 상승했다”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40년 이상 노후화된 설비시설 공사비를 신축에 준하는 수준으로 투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오는 6월 준공, 9월 개방을 목표로 복합문화공간에 국제회의, 학술회의·토론회 등 국제행사 개최 및 투자유치를 위한 다목적공간, 지역대학과 기업의 업무 회의, 계단식 강연장, 카페, 야외정원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부산=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