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천원 순대 시키면 무조건 당한다…또 광장시장 부글부글

bet38 아바타


/사진=유튜버 떡볶퀸

구독자 51만명을 보유한 한 유튜버가 광장 시장에서 순대를 구입할 때 메뉴 올려치기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튜버 떡볶퀸은 지난 8일 “무조건 당하니 조심하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2년 전 광장시장을 촬영차 방문했을 때 손님 입장에서 속은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A 가게는 당시 찹쌀순대 6000원, 모듬순대 1만원에 판매했는데 순대를 주문하면 사장은 “모둠으로 섞어줄게요”라고 말한다는 것. 떡볶퀸은 “대부분 6000원 순대에 내장을 섞어준다고 이해하고 ‘네’라고 대답하는데 결제할 때는 1만원짜리 모둠 순대값을 내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눈 뜨고 코 베인 느낌이 들었다”면서 “많은 분들도 동일한 수법을 겪었다고 해서 2년이 지난 현재에도 동일한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을지 궁금했다”며 같은 매장을 찾았다.

A 가게는 2년 뒤 찹쌀순대는 8000원으로 2000원 인상됐고, 모둠 순대는 1만원, 떡볶이도 3000원으로 동일했다. 예전과 같이 떡볶이 1인분 순대 1인분을 주문했더니 사장은 “순대는 골고루 모둠이랑 섞어드릴게요”라고 말했다.

떡볶퀸은 “이 멘트를 듣고 누가 만 원짜리 모둠 순대를 주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을까. 당연히 동일한 가격(8000원)에 내장을 섞어준다고 이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격 대비 양은 다소 적다고 느껴질 정도였다. 떡볶퀸은 “아무래도 고기가 있다 보니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가 다를 것”이라고 첨언했다.

떡볶이는 쌀떡 7알이 나왔는데 2년 전보다 한 알 줄었다고.. 그는 “물가상승률을 고려했을 때 어쩔 수 없는 점이라고 생각하지만 2년 전에도 지금도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생각이 들진 않는다”고 귀띔했다.

맛은 어땠을까. 떡볶퀸은 “떡볶이 맛은 그나마 괜찮았지만, 순대는 찜기에 있던 걸 썰어주는 게 아니라 다른 그릇에 있던 것을 덜어주는 거라 수분기 전혀 없이 말라 퍼석퍼석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버 떡볶퀸

/사진=유튜버 떡볶퀸

이날 떡볶퀸은 주변의 다른 매장들도 동일한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을지 의구심이 들었고 동일한 멘트로 한 가게에서 주문을 했다. 이 가게의 사장도 “순대는 섞어줄게”라고 답했고, 1만원짜리 메뉴로 판매했다.

떡볶퀸은 “앞집은 ‘모둠’이라는 워딩으로 언질을 주긴 했지만, 이 집은 당연하다는 듯이 섞는다고 말하며 메뉴를 올려 판매하고 있었다”며 “광장시장을 처음 오는 손님 중 이걸 알아차리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라며 판매 방식을 지적했다.

하지만 양심적으로 판매하는 곳도 있었다. 한 가게는 순대만 있는 그대로 판매했고, 도리어 모둠 순대에 관해 묻자 있는 그대로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앞서 ‘모둠전’ 바가지 논란으로 타격을 입었던 서울 광장 시장은 정량 표시제를 비롯해 여러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카드 결제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떡볶퀸은 “시장에서 카드가 되는지 궁금해 제가 방문한 5곳과 다른 곳도 방문해봤는데 단 한 군데도 되지 않았다. 카드 이야기를 꺼내자 언짢아하는 상인도 있었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시장이 망하는 가장 큰 이유다. 가격, 위생보다 상인들의 마인드가 문제”, “저 가격에 맛 좋은 분식집 널렸다. 안 가는 게 상책”, “영상 보고 피해 보지 않고 거를 수 있게 됐다”, “외국인들 많이 찾는데 바가지 안 당하게 알려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