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천명 전공의 병원 떠났다… 이틀 째 전국 병원 ‘비상’ 체제”-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빅5’ 필두로 전국 1만3000명 전공의 중 6415명 사직서 제출
정부, 전공의 향후 행동에 ‘촉각’…”복귀 안 하면 면허 정지 처분”

전국 병원에서 응급·당직 체계의 핵심을 맡는 전공의들이 6천명 넘게 사직한 것으로 나타난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 병원에 구급차가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빅5’ 병원을 필두로 시작된 전공의들의 근무지 이탈이 21일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전공의들이 빠진 의료 공백은 교수와 펠로(전임의)가 메우고 있으나, 근무량 등을 고려하면 2주 이상 지속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보건복지부와 의료계에 따르면 19일 오후 11시 현재 주요 100개 수련병원을 점검한 결과, 이들 병원의 소속 전공의 55% 수준인 6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들 100개 병원에는 전체 전공의 1만3000명의 약 95%가 근무한다.

이들이 낸 사직서가 수리되지 않은 가운데, 사직서 제출자의 25% 수준인 1630명은 근무지를 이탈했다. 복지부는 이들 병원 중 세브란스병원 등 10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 등을 더해 지금까지 총 831명의 전공의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복지부는 주요 수련병원 100곳 중 50곳에 직원을 파견해 현장을 점검하고, 업무개시명령에도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에 대해서는 ‘면허 정지’ 등 행정 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50개 조에 포함된 인력으로 (현장 점검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데, 만약 모자란다고 판단할 경우에는 지방자치단체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복지부가 19일 전국 221개 수련병원의 전공의에게 ‘진료유지명령’을 내리고, 사의를 표명했을 경우 업무개시명령 등으로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지만,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 수련병원 대표 100여명은 전날 5시간가량 긴급 임시대의원총회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전공의들은 회의 후 정확히 어떤 논의를 했는지는 함구했지만, 조만간 입장을 내겠다고 했다.

병원에 따라 의사 인력의 약 50%까지 차지하는 전공의들이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환자들은 불가피하게 ‘의료 공백’에 따른 피해를 떠안고 있다.

복지부의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센터(☎129)에 접수된 피해 상담 사례는 운영 첫날인 19일 하루 총 103건이 접수됐다.

이 가운데 피해 신고가 접수된 사례는 34건이었고, 25건은 수술 취소 사례였다.

사례 중에는 1년 전부터 예약된 자녀의 수술을 위해 보호자가 회사도 휴직했으나, 갑작스럽게 입원이 지연된 일도 있었다.

현장에서도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오는 26일 수술 예정이었다는 한 갑상선암 환자는 수술이 취소됐다는 소식에 “암 수술 전부터 취소라니, 암 환자는 암을 키우라는 거냐”고 토로했다.

이 병원은 이날 응급·중증 수술을 중심으로 진행했으며 당장 21일부터는 수술 일정을 ‘절반’으로 줄일 예정이다.

박민수 복지부 제2차관은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환자 곁으로 돌아가 주기 바란다”며 “여러분의 뜻을 표현하기 위해 환자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일은 정말로 해서는 안 된다”고 전공의들에게 호소했다.

go@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