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 더 비싸졌네” 머스크 야심작 ‘사이버트럭’ 시작가는 약 8천만원”-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사이버트럭 [테슬라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신차인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Cybertruck)을 고객에게 처음 인도했다.

사이버트럭을 본격적으로 판매 궤도에 올린 것이다.

30일(현지시간) 테슬라 북미 지역 웹사이트를 보면 2025년부터 인도 가능한 사이버트럭 후륜구동 모델의 시작 가격은 6만990달러(약 7935만원)다.

내년부터 인도되는 사륜구동 모델과 가장 고급 모델인 ‘사이버비스트'(Cyberbeast)의 시작 가격은 각각 7만9990달러(약 1억407만원), 9만9990달러(약 1억3009만원)로 책정됐다.

이는 테슬라가 2019년 11월 시제품을 처음 공개하고 제시한 3만9900~6만9900달러(약 5191만~9094만원)와 비교해 약 43~53% 더 높아진 값이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시제품 공개 뒤 4년 만에 처음 차량을 인도하는 이날 행사에서 사이버트럭의 가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사이버트럭 최고급 모델을 직접 몰고 행사장에 온 머스크는 이 차가 기존 픽업트럭보다 더 강하고 실용적이며 스포츠카보다 빠르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사이버트럭이 스포츠카 포르쉐911을 견인하며 같은 차와 경주해 4분의 1마일(402m) 앞서가는 영상도 보여줬다.

차체를 단단한 스테인리스강 합금 소재로 만들어 총알도 뚫을 수 없을 만큼 견고하다는 점도 자랑했다.

머스크는 사이버트럭이 “도로의 모습을 바꿀 것”이라며 “마침내 미래가 보인다”고 했다.

테슬라는 웹사이트에서 250달러(약 33만원)에 사이버트럭을 예약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이 회사는 그간 100만여건의 예약 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테슬라의 신차 ‘사이버트럭’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테슬라 매장에 선을 보이고 있다. 사이버트럭은 2019년에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생산이 여러 차례 지연됐다. [연합]

다만 테슬라가 이 차량을 대량 생산하는 궤도에 오른 것은 아직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사이버트럭은 이미 테슬라에 생산 악몽production nightmare)”이라고 전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또한 테슬라가 사이버트럭 생산 과정에서 부디진 여러 문제점을 조명했다.

가장 큰 장애물은 차체에 스테인리스강을 쓴다는 점이다.

테슬라는 일반적 소재보다 무거운 스테인리스강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초경럅 합금을 개발했다. 하지만 여전히 강도가 높아 성형과 용접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쓰이고 있다.

특히 완전한 방탄이 가능한 두께로 만들기 위해선 성형과 조립의 어려움이 더 커진다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머스크는 지난달 중순 3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사이버트럭 생산의 어려움을 거론하며 “우리는 사이버트럭으로 우리 자신의 무덤을 팠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