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천원짜리가 65만원에 재판매…미국 트레이더 조 에코백 ‘광풍’

bet38 아바타


트레이더 조 에코백

[트레이더 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잡화점 ‘트레이더 조’에서 파는 평범한 2.99달러(약 4천원)짜리 쇼핑백(에코백)이 현지에서 열풍을 일으키며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전했다.

트레이더 조는 특별한 디자이너 제품이나 고급 브랜드 제품과 거리가 먼 매장이다.

하지만, 최근 트레이더 조 마크가 새겨진 미니 캔버스 에코백은 스탠리 텀블러(개인 컵)나 슈퍼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관련 굿즈(제품)가 일으켰던 것과 같은 ‘광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매장에서는 1인당 구매 가능 개수를 제한하기도 했다.

온라인에는 이 에코백이 매대에 다시 채워지면 소비자들이 몰려들어 바닷가 갈매기가 과자를 낚아채듯이 가방을 채가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퍼지고 있다.

심지어 온라인 장터 이베이에는 최고 499달러(약 65만원)의 판매 희망 가격에 이 매물이 나오기도 했다.

소셜미디어에서도 인기여서 한 틱톡 이용자는 이 가방의 영상과 함께 “겨우 2.99달러에 정말로 (프랑스 유명 브랜드) 고야드 미니 백과 같은 에너지를 준다”고 썼다.

이런 ‘이상 열기’에 제품을 내놓은 회사 측도 놀라고 있다.

이 회사 홍보담당자는 미니 에코백이 “확실히 우리 기대보다 빨리 팔리고 있다”면서 “우리가 이를 어떤 방식으로든 홍보할 기회를 얻기 전에 전국 고객들이 근처 트레이더스 조 매장에서 이들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다만 “어디서든 어떤 우리 제품을 재판매하든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에코백 재판매에는 반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트레이더 조는 이에 따라 미니 에코백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가방 자체는 하얀 캔버스 천에 빨강, 파랑, 노랑, 초록 테두리를 각각 두른 평범한 에코백이다.

WP는 이처럼 소박한 에코백에 사람들이 열광하는 이유를 분석했다.

한정판이어서 희소성이 있는 데다 테두리 색에 따라 빨강·파랑·노랑·초록 4가지 종류여서 이를 다 모으려는 수집욕을 자극하는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꾸민 듯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스타일을 추구하는 ‘놈코어 패션’이 여전히 유행하면서 스타일을 선도하는 몇몇 이들도 고가의 과시적인 디자이너 백을 거부하고 이 가방을 선택하고 있다.

또 통상 고가 사치품으로 자신의 구매 능력을 보여주는 행위와 반대로 실용적인 제품에 어떤 지위를 부여하는 ‘문화적 규범 뒤집기’에서 오는 짜릿함도 있다고 WP는 설명했다.

게다가 미니 에코백이 좀 귀엽고 이용자가 갖가지 장식품으로 꾸미거나 꽃·과일 등 엉뚱한 이미지의 자수를 놓는 등 각자 입맛대로 꾸미기 좋다는 것도 장점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