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K에 -21개’ 그레인키, ‘동갑내기’ 보토 뒤 밟을까|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잭 그레인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불혹의 조이 보토(41)가 고향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한 가운데, 동갑내기 잭 그레인키(41)도 선수 생활 연장에 성공할까?

보토는 지난 9일(한국시각) 고향 팀 토론토와 스프링 트레이닝 초청 자격으로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 현역 연장에 대한 희망을 이어간 것.

이제 보토는 메이저리그 로스터 진입 시 200만 달러의 연봉을 받는다. 또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는 200만 달러. 총 40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

반면 그레인키는 아직 자유계약(FA)시장에 남아있다. 친정팀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계약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앞서 그레인키는 지난달 2024시즌에도 선수로 뛰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은퇴 대신 현역 선수 연장을 선택한 것. 이는 3000탈삼진 때문일 것으로 보인다.

그레인키는 지난해까지 통산 2979탈삼진을 기록했다. 큰 상징성을 띤 3000탈삼진까지 단 21개만 남은 것. 1년 더 선수 생활을 연장하면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

잭 그레인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당초 그레인키는 지난해 3000탈삼진을 기록할 것으로 보였다. 지난 2022시즌까지 2882탈삼진을 기록했기 때문에 삼진 118개만 추가하면 됐다.

하지만 그레인키는 지난해 단 97탈삼진에 그치며 3000탈삼진 달성에 실패했다. 또 41세의 나이. 이에 그레인키의 3000탈삼진 달성은 실패로 돌아가는 듯 했다.

그레인키는 이러한 상황에서 현역 선수 연장을 택하며 3000탈삼진에 확실한 의지를 보였다. 단 문제는 새로운 계약을 따낼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

기량이 떨어진 그레인키는 지난해 캔자스시티 소속으로 30경기(27선발)에서 142 1/3이닝을 던져 2승 15패와 평균자책점 5.06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잭 그레인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에 그레인키에게 새로운 계약을 줄 팀은 캔자스시티뿐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다른 팀이 그레인키에게 메이저리그 계약을 줄 가능성은 매우 떨어진다.

그레인키는 메이저리그 역대 탈삼진 20위에 올라있다. 41세에도 선수 생활 의지를 보인 그레인키가 역대 20번째 3000탈삼진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