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맞아 서울 도심 곳곳서 행사·집회…교통 정체 극심

bet38 아바타


자유통일당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자유통일을 위한 천만조직 국민대회’를 열자 경찰이 이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절 105주년을 맞은 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와 문화 행사가 열렸다.


이날 서울시는 종로구 보신각에서 ‘그날의 간절한 마음, 오늘 여기에 꽃피우다’를 주제로 타종식과 문화 행사를 열었다.

타종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포함해 항일 학생운동단체 ‘독서회’를 조직하고 항일 결사 단체인 순국당에서 활동한 김병현 애국지사의 자녀 김대하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 7명, 뮤지컬 ‘영웅’에서 안중근 의사 어머니 역할을 맡았던 박정자 배우 등 총 11명이 참여했다.

이날 자유통일당은 오후 1시부터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일대에서 ‘자유 통일을 위한 천만 조직 국민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경찰에 3만 5천여 명이 집회에 참가할 것이라고 신고했다.

집회는 동화면세점~시청역 구간 4~5개 차로를 통제한 채 이뤄졌다. 이로 인해 일부 구간에서 교통 정체가 빚어졌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참가자들은 “윤석열 대통령 만세”, “민주노총 해체” 등을 외쳤다.


같은 시각 6·15 공동선언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는 종로구 수송동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정부를 규탄했다. 오후 2시쯤에는 6·15 공동선언남측위원회가 종로구 광화문시민열린마당에서 ‘자주평화대회’를 열고 행진했다.

이 밖에도 해병대예비역연대가 홍대입구역 3번 출구 인근에서 채상병 특검을 촉구하며 행진했다. 전국민중행동 등도 ‘굴욕외교 전쟁 조장 윤석열 정권 심판’ 집회를 열었다.

서울 도심은 여러 단체가 집회를 동시에 열어 도로가 통제된 데다 휴일 나들이 인파까지 겹치면서 극심한 교통정체가 발생했다.

서울교통정보시스템(TOPIS)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서울 도심 속도는 시속 13.5㎞였다. 1월 토요일 낮 12시~오후 2시 도심의 평균 통행 속도는 시속 21.6㎞다.

경찰은 80개 부대 규모의 경력을 투입해 집회를 관리했다. 아울러 집회·행진 구간 인근에 교통경찰 200여 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 등 교통을 관리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