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찍이냐” 악플세례 받은 나얼, 건국전쟁 감독 만났다

bet38 아바타


김덕영 감독(왼쪽)과 가수 나얼. /페이스북

소셜미디어에 영화 ‘건국전쟁’ 포스터를 게재했다가 야권 성향 네티즌들의 악플 세례를 받은 가수 나얼이 건국전쟁의 김덕영 감독을 만났다.

김 감독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수 나얼 씨를 만났습니다”라는 짧은 글귀와 함께 나얼과 함께 극장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김덕영 감독은 꽃다발을 들고 있었고, 그 옆에 나얼이 서 있었다. 나얼과 함께 찍은 단체사진도 있었다.

김 감독은 전날 올린 게시글에서는 “얼마 전 가수 나얼 씨가 영화 ‘건국전쟁’ 포스터를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이 일자, 스스로 댓글 창을 닫아 버린 사건이 있었다”면서 “누구나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에 열광하듯, 자신이 좋아하는 영화도 있는 것이고 또 자신이 존경하는 정치인도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에는 굉장히 이상한 방식으로 중립을 요구하는 문화가 있는 것 같은데 솔직히 동의할 수 없다”면서 “불과 4, 5년 전 우리의 대중문화 속 연예인들의 소위 ‘소신 발언’이라는 것 기억하느냐. ‘박근혜 나와!’라고 시사회장에서 외쳤던 한 연예인은 여전히 승승장구한다”고 했다. 다만 이 게시글은 현재는 찾아볼 수 없다.

앞서 나얼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건국전쟁’ 포스터 사진과 이승만 전 대통령이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낡은 성경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그 안에 굳게 서고 다시는 속박의 멍에를 메지 말라”는 성경 구절을 적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은 스무살에 입학한 배재학당에서 기독교 신앙을 받아들였다. 배재학당 때부터 구축된 그의 기독교 네트워크는 이후 미국과의 외교에 큰 자산이 됐다. 나얼 역시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져 있다.

글 게시 이후 야권 성향 네티즌들은 “나얼 2찍(보수 지지자) 인증이네요” “이승만을 존경하는 건 개인 취향 문제가 아니라 지능 문제다. 잘 가라” “교회가 참 문제다” “정이 뚝 떨어진다는 게 이런 거다”라며 비판했다. 인스타그램에도 비슷한 댓글이 이어지자 결국 나얼은 댓글 창을 폐쇄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