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인데 반소매? ‘금세? 금새?’ 봄될라”-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포근한 날씨를 보이는 절기상 입춘인 지난 4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서 일부 시민이 외투를 벗은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조현아 기자] 철수 : 예년의 2월 날씨와 달리 요즘 참 따뜻하지?

영희 : 어제는 반소매 차림의 사람도 봤어. 이러다 금새 ‘아, 더워’ 소리 들리겠어. 그나저나 지구가 뜨거워져서 그런 건 아닌지 걱정이야.

영희와 철수는 아직은 겨울에 속하는 2월에 기온이 섭씨 15도 이상 오르자 지구온난화 걱정을 하고 있다.

두 사람의 대화 중 영희가 말한 ‘금새’가 ‘지금 바로’라는 뜻이라면 “이러다 금세 ‘아, 더워’ 소리 들리겠어.”가 맞는 표현이다.

‘금세’는 ‘바로 지금’의 뜻을 지닌 ‘금시’에 시간을 나타내는 격조사 ‘에’가 만난 낱말 ‘금시에’가 줄어서 된 말이다. ‘금방’ ‘어느새’로 바꿔 쓸 수 있다.

“소문이 금세 퍼졌다.” “난 금세 사랑에 빠지는 ‘금사빠’야.” “물건이 금세금세 나가네” 등처럼 쓰인다.

이 밖에도 ‘금세’는 ‘지금 세상’ ‘올해’라는 뜻도 있다.

한편 ‘물건의 값 또는 시세’의 뜻이라면 ‘금새’가 맞다.

“이 사이트 소금값이 금새보다 비싸다.” “금새도 모르고 저렴하다.” 등처럼 활용된다.

다만, 이 낱말은 일상에서 자주 사용되지 않는다.

▶우리말 지킴이 당신을 위한 한 끗=‘바로 지금’의 뜻을 지닌 ‘금시에’의 준 모양을 기억하면 헷갈림이 덜하다.


joy@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