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명 구독 유튜버 미스터비스트 “연 수입 9천억원…부자 아냐”

bet38 아바타


美 타임지 ‘비디오 마법사’ 인터뷰…”버는 돈 모두 재투자”

고교 야구선수로 뛰다 크론병 진단 받고 유튜브 전념

미스터비스트 유튜브 동영상 섬네일

[미스터비스트(MrBeast) 유튜브 채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전 세계에 2억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미국 유튜버 미스터비스트(MrBeast)가 연간 9천억원 안팎의 수입을 올리면서도 자신은 아직 부자가 아니며, 이 돈을 모두 콘텐츠 제작 등에 재투자한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타임의 인터뷰 기사에 따르면 본명이 지미 도널드슨(25)인 그는 연간 자신의 수입이 약 6억∼7억달러(약 7천992억∼9천324억원)라고 거리낌 없이 말했다.

하지만 도널드슨은 자신이 부유하지 않다면서 “내 말은 언젠간 그렇게 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아니라는 뜻”이라며 “우리는 버는 돈을 모두 재투자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우리가 성공할 것이라고 믿으면서 바보 같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모든 것을 재투자했다”며 “그리고 그것은 통했다”고 덧붙였다.

그가 만드는 동영상은 대부분 대규모 세트를 매번 맨땅에서 새로 제작해야 해 비용이 많이 든다고 타임지는 전했다. 15분짜리 영상을 만들기 위해 1만2천시간 동안 촬영할 정도로 장시간의 노력이 투입되기도 한다.

‘미스터비스트’로 알려진 지미 도널드슨(오른쪽에서 두 번째)

도널드슨은 이런 파격적인 영상으로 세계적인 팬층을 확보했다. 이날 현재 미스터비스트 채널 구독자 수는 2억3천90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그가 올린 동영상 중 최다 조회수를 기록한 것은 2년 전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모방해 촬영한 영상이다. 상금 45만6천달러(약 6억원)를 걸고 일반인들을 모아 진행한 이 게임 영상은 조회수가 현재까지 5억7천만회에 달한다.

타임지는 그를 “비디오 마법사”로 지칭하면서 “자녀가 없는 30세 이상의 사람 중에는 그의 이름을 들어본 경우가 별로 없겠지만, 그는 아마도 지구상에서 가장 많이 시청된 사람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의 어머니 수전 패리셔는 이 모든 것이 크론병에서 시작됐다고 회상했다. 크론병은 소화기관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장 질환이다.

도널드슨은 고교 시절 촉망받는 야구선수였으나, 크론병 진단을 받고 경기와 훈련을 계속하기 어렵게 됐다고 한다. 운동선수로서 더는 꿈을 이룰 수 없다는 사실이 분명해지자 그는 동영상 제작으로 눈을 돌렸다.

도널드슨은 13세에 첫 번째 채널을 시작했고, 이듬해에 다시 연 두 번째 채널이 성공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미스터비스트의 유튜브 동영상 섬네일

[미스터비스트(MrBeast) 유튜브 채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