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만에 골’ 손흥민 “아시안컵 이후 첫 골, 무척 기쁘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크리스털 팰리스 EPL 27차전서 리그13호골
올해 1월1일 이후 약 두달만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이 연장 전반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두 달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EPL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3분 3-1을 만드는 시즌 13호 골을 넣어 토트넘의 승리를 완성했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골은 한국시간으로 올해 1월 1일 새벽 열린 본머스와의 20라운드 이후 약 두 달 만이다.

그 사이 아시안컵에 나섰으나 우승을 이루지 못하고 대표팀의 내분이 언론 보도로 알려지며 손흥민은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후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사과로 사건이 봉합된 뒤 홀가분하게 나선 경기에서 기분 좋은 골 소식을 전했다.

4위 애스턴 빌라를 추격하는 토트넘은 이날 후반 먼저 실점을 떠안으며 지난달 18일 울버햄프턴과의 경기(1-2 패)에 이어 연패를 당할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후반 32분부터 3골이 연이어 터지며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경기를 마치고 구단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아시안컵에서 돌아와 다시 골을 넣어 무척 기쁘다”며 “팬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보니 더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승점 3을 따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 우리의 축구를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면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특히 0-1로 밀릴 때도 좋은 경기력을 발휘했다”고 되짚었다.

그는 “상대가 라인을 내리고 수비에 집중하려 한 전략이 후반전 초반까진 잘 들어맞았다. 그래도 우리는 침착함을 유지하려고 했다”면서 “한 번의 완벽한 기회가 필요했는데, 그 기회를 살려 티모 베르너가 동점 골을 넣었다”고 말했다.

손흥민의 골 장면은 특유의 스프린트와 결정력을 고스란히 담았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브레넌 존슨이 공을 보내자 손흥민은 그대로 달리기 시작했고, 페널티 아크까지 쇄도해 오른발 슛을 꽂았다.

손흥민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일 때 무척 침착해 보이는데, 어떤 마음가짐으로 상대하나’라는 질문엔 “침착해 보이지만, 긴장한다”며 웃음을 터뜨리고선 “감사한 칭찬”이라고 겸손을 보였다.

이어 “거의 50m를 달려서 좀 힘들었지만, 상대 앞에서 볼 터치를 잘해서 저를 건드릴 수 없게 하려고 했다”면서 “골대 앞,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선 최대한 침착하려고 노력한다. 너무 흥분하면 원하는 대로 공을 찰 수 없고 대부분 득점에 실패하니까, 계속 침착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함께 활약한 동료들에 대한 칭찬과 격려도 잊지 않았다.

1월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임대된 뒤 첫 골을 터뜨린 베르너에 대해선 “골 넣을 자격이 있는 선수고, 그가 득점해 정말 기쁘다”면서 “팬들과 우리는 그가 더 많은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신의 골을 포함해 2개의 도움을 기록한 브레넌 존슨에 대해선 “경기 시작할 때 (교체로) 나올 준비를 잘하고 있으라고 말해줬다. ‘넌 경기에 차이를 만들 선수야’라고 했는데, 들어와서 환상적인 모습을 보였다”면서 “아직 골은 없지만, 지금처럼 한다면 자동으로 나오리라 확신한다”고 기대했다.

dingdong@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