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kg 위해… 매일 바벨과의 싸움, ‘역도 재밌더라’는 응원 가장 기뻐”

bet38 아바타



‘역도 요정’ 박혜정(21·고양시청)은 요즘 차에서 내리기 전 앞머리 볼륨과 입술 색을 한 번 더 점검한다. 지난해 리야드 세계선수권대회와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최중량급(87kg 초과)에서 연거푸 우승하고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뒤로 ‘사진을 같이 찍자’고 요청받는 일이 부쩍 늘었기 때문이다. 최근 충북 진천선수촌 인근 카페에서 인터뷰를 하는 도중에도 팬들이 여러 차례 찾아와 박혜정과 함께 사진을 찍고 돌아갔다. 박혜정은 “(역도 국가대표) 언니 오빠들이랑 (국제대회 참가를 앞두고) 공항에 있을 때 특히 많이 알아보세요. 역도가 비인기 종목인데 참 감사한 일이죠”라며 “아시안게임 때 인터넷 포털사이트 응원방을 봤는데 ‘역도가 이렇게 재미있는 줄 몰랐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시더라고요. 그것도 정말 좋았어요. 역도는 1kg 차이로 승부가 갈려요. 비슷한 무게를 드는 선수들끼리 경쟁하면 정말 재미있어요”라고 말했다. 박혜정은 29일 대한체육회 체육상 시상식에서 경기 부문 최우수상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