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캐비닛서 발견된 285년 묵은 레몬…경매서 팔렸다

bet38 아바타


1739년 생산돼 235만원에 낙찰된 레몬. 브레텔 경매사 인스타그램 캡처
285년 된 레몬이 영국 경매에서 약 1천400파운드(약 235만 원)에 낙찰됐다.
 


7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뉴포트에 있는 브레텔 경매소는 1739년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 레몬 1개가 지난달 한 영국인 수집가에게 1416파운드에 팔렸다고 밝혔다.
 
경매인 데이비드 브레텔은 “한 가족이 친척 사망 후 판매를 위해 가져온 19세기 보관장의 맨 아래 서랍에서 레몬이 발견됐다”면서 “재미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추정가 40~60파운드(약 6만7000~10만원)로 레몬을 경매에 올렸다”고 말했다. 
 
레몬은 오랜 세월이 흐르면서 껍질은 짙은 갈색으로 변했지만 비교적 온전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껍질에는 ‘피 루 프란치니씨가 1739년 11월4일 미스 이 백스터에게 선물했다’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프란치니와 백스터가 어떤 인물인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매체는 “레몬이 인도에서 영국으로 수입된 것으로 보이며, 프란치니가 백스터에게 보낸 ‘낭만적인 선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총 35명이 이 레몬을 두고 경쟁했고, 최종적으로 추정가의 20배가 넘는 1416파운드(약 238만원)에 판매됐다.
 
한 매체는 “음식이 3세기 동안 살아남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했다. 
 
경매인 브레텔은 “경매에서 이런 물건은 다시는 볼 수 없을 것”이라며 “아주 특별하다”고 말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