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5㎝ 주원 “중2때 분유 먹고 1년 만에 키 20㎝ 컸다”|동아일보

bet38 아바타


ⓒ뉴시스

배우 주원이 학창 시절 키가 크고 싶어 분유를 먹었다고 밝혔다.

주원은 1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게스트로 출연해 방송인 기안84와 이야기를 나눴다.

기안은 주원의 남다른 피지컬에 “키가 185㎝인데 맞는 거 같다. 원래 연예인들이 키를 좀 속이지 않냐. 근데 주원은 확실히 185㎝ 맞는 거 같다”고 말했다.

기안은 “주원이 중2때까지 키가 안 커 가지고, 분유를 먹고 1년 만에 키가 20㎝가 컸다고?”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주원은 “학교 다닐 때 키 순으로 번호가 있었다. 제가 그때 4번이었는데 여름 방학 지나고 키가 많이 커서 제가 맨 뒤로 갔다”고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주원은 “그때 그런 소문이 돌았다. ‘분유를 먹으면 키가 큰다’ 의학적인 게 아니라 ‘그냥 밑져야 본전이다’ 생각으로 분유를 먹었다”며 “그때 딱 키 크는 시기에 분유 먹으니까 부스터처럼 키가 확 큰 거 같다”고 했다.

주원은 ‘요즘 연애는 하냐’는 질문엔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한동안 좀 외롭긴 했다. 근데 최근에 드라마 ‘야한 사진관’ 짝으면서 배우들끼리 너무 친해졌다. 쉬는 날 배우들끼리 라운딩 잡아서 골프도 쳤다”고 했다.

11일 공개되는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은 오직 죽은 자들을 위해 존재하는 귀객 전문 사진관의 까칠한 사진사와 열혈 변호사가 서늘한 밤손님들과 생과 사를 오가며 펼치는 아찔하고도 기묘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주원·권나라·유인수·음문석·이봄소리 등이 출연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