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 스크린 복귀 송혜교, ‘검은 사제들’ 속편서 수녀 역할 맡는다

bet38 아바타


배우 송혜교.UAA 제공

배우 송혜교가 스크린에 10년 만에 복귀한다. 악령을 퇴치하는 사제 근처에 있는 수녀 역할을 맡는다.

영화사 집과 배급사 뉴(NEW)는 영화 <검은 수녀들>에 송혜교, 전여빈, 이진욱, 허준호, 문우진 등을 캐스팅하고 곧 촬영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검은 수녀들>(감독 권혁재)은 강력한 악령에 사로잡힌 소년을 구하기 위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오컬트 영화다. 2015년 개봉해 544만 관객을 모으며 흥행한 장재현 감독의 영화 <검은 사제들>의 속편이다. 송혜교는 강한 의지와 거침없는 행동으로 소년을 구하려는 유니아 수녀 역을 맡았다.

송혜교의 한국 영화 출연은 약 10년 만이다. 2014년 김애란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에 강동원과 함께 출연했던 것이 마지막이었다. 이후로는 드라마에 주로 출연했으며, <태평륜> 시리즈 등 중국 영화에서는 얼굴을 비쳤다.

<검은 수녀들>에는 전여빈, 이진욱, 허진호 등이 주요 역할로 출연해 송혜교와 연기 호흡을 맞춘다. 전여빈은 유니아 수녀에게 호기심을 갖게 되는 미카엘라 수녀 역을 맡았다. 이진욱은 소년을 의학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믿는 정신의학과 전문의 바오로 신부 역을 연기한다. 허진호는 소년을 살리기 위해 의식을 행하는 안드레아 신부 역을, 문우진은 강력한 악령에 사로잡힌 소년 희준 역을 맡았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