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적으로 운영하려면…CEO보험으로 경영리스크 관리를 | 한국경제

bet38 아바타


올해도 2개월이 지났다. 다가오는 새봄은 연초 세운 계획을 다시 돌아보고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시기다. 기업에서도 연초는 중요한 기간이다. 결산을 통해 지난해 성과를 분석하고 올해 전망을 하는 시점이다.

정확하고 신속한 결산이 이뤄진다면 회사는 세 가지 장점을 갖고 한 해를 시작할 수 있다. 첫째, 결산 내용을 바탕으로 기업의 주식가치평가를 최신화할 수 있다. 정확히 평가된 주식가치는 경영 성과를 분석하고 향후 운영 방향을 가늠할 수 있게 한다. 특히 승계 이슈가 있는 회사는 유리한 주식 승계 시점을 예상할 수 있어 세금도 절약할 수 있다.

둘째, 법인세를 예측해 절세 전략을 명확히 수립할 수 있다. 올해 매출과 이익을 토대로 법인세를 예측하는 것은 많은 기업에서 간과하지만 내년 매출 전망만큼 중요한 일이다. 마지막으로 적정 주가를 위한 이익 관리를 할 수 있다. 상장주식을 보유했다면 주식 가격이 높을수록 좋겠지만 시장 환금성이 낮은 비상장주식은 주가가 높다고 좋기만 한 것은 아니다. 적정한 주식가치를 유지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전세 절세 같은 혜택을 볼 수 있다.

이 같은 과정은 세무회계 업무만으로 해결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효과적인 회사 운영을 위해서는 목적에 맞는 금융상품을 운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보험 중에는 법인명의 최고경영자(CEO) 정기보험이 효과적이다. 비용처리를 할 수 있고 환급률이 높아 경영상 리스크 대비는 물론 법인 자산 축적에도 도움이 된다. 정확한 결산을 통해 법인명의 보험 상품으로 법인세 관리 효과를 높이는 것은 100년 기업을 향한 첫걸음이 될 것이다.

한상욱 삼성생명 GFC사업부 프로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