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200m서 금메달…韓 세계선수권서 ‘역대 최고’ 성적”-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김우민도 400m서 우승…韓 수영 ‘르네상스’

[연합=AP]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한국 수영의 에이스 황선우(20·강원도청)가 세계 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이에 따라 한국은 김우민에 이어 황선우도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역대 최고의 성적을 냈다.

황선우는 14일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7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점에 들어왔다.

이어 1분45초05에 레이스를 마친 다나스 랍시스(28·리투아니아)가 들어왔으며, 루크 홉슨(20·미국)이 1분45초26으로 3위에 올랐다.

황선우는 반응 시간 0.62초로 가장 먼저 출발, 50m를 24초24, 100m를 50초57에 턴하면서 선두를 지켰다. 150m 지점에서 홉슨에게 선두를 내줬지만, 속력을 높여 마지막 50m를 26초89에 역영하면서 1위를 확정했다.

마지막 50m 구단 랍시스의 기록은 26초92, 홉슨의 기록은 27초81이었다.

[연합=AP]

이날 경기에는 지난 2022년 부다페스트에서 황선우를 제치고 우승한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와 2023년 후쿠오카 대회 1위 매슈 리처즈, 2위 톰 딘(이상 영국) 등이 불참했다. 이에 황선우는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고, 실제 자유형 200m 세계선수권 챔피언에 올랐다.

이에 따라 황선우는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2위(1분44초47), 2023년 후쿠오카에서 3위(1분44초42)에 이어 도하에서도 메달을 거머쥐어 3회 연속 시상대에 올랐다. 이와 함께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딴 것도 황선우가 처음이다.

이에 따라 황선우는 세계선수권 메달 3개를 보유해, 박태환(금 2개, 동 1개)과 다이빙 김수지(동 3개)와 함께 한국인 최다 메달 공동 1위에도 올랐다.

황선우의 금빛 역영으로 한국 수영은 세계 선수권대회 통산 4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앞서 박태환(34)이 2007년 멜버른 대회 자유형 400m에서 한국 최초로 금메달을 따냈고, 2011년 상하이에서도 같은 종목에서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황선우와 함께 한국 수영의 르네상스를 연 김우민(22·강원도청)은 지난 12일에 열린 이번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우승하며,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탄생한 한국인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이날 황선우가 금메달을 수확하면서, 한국 수영의 역대 세계 수영선수권 메달은 10개(금 4개, 은 1개, 동 5개)로 늘었다.

‘세계선수권 챔피언’ 황선우는 경기 직후 “우승을 예상하지는 못했지만, 최선을 다했고 결국 해냈다”며 “응원해주신 코치진과 동료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황선우가 14일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우승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

이제 황선우에게 남은 것은 ‘올림픽 메달’ 뿐이다. 황선우는 세계선수권 메달 3개 뿐 아니라 지난해 7월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 동메달을 따고,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6개(금 2개, 은 2개, 동 2개)를 수확한 바 있다. 이에 오는 7월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한 번 더 목에 건다면 모든 국제 대회를 제패하게 되는 셈이다.

한편 황선우는 개인 종목 자유형 100m와 단체전 남자 계영 800m에 출전한다. 아직 자유형 100m에서는 세계선수권 메달을 획득한 적이 없지만, 수영 전문 매체 스윔스왬은 이번 대회 자유형 100m 1∼3위를 판잔러(중국), 알레산드로 미레시(이탈리아), 황선우 순으로 전망했다.

남자 자유형 100m는 한국 시간으로 14일 오후 예선, 15일 오전 준결승이 열리고, 16일 메달 색을 가린다.

남자 계영 800m는 16일 오후 예선, 17일 오전 결승을 펼친다. 황선우, 김우민, 이호준(22·제주시청), 이유연(23·고양시청)으로 팀을 꾸릴 한국 대표팀은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힌다. 황선우가 여기서 메달 1개만 추가해도, 한국인 세계 수영선수권 개인 통산 최다 메달리스트로 올라선다.

자유형 100m와 계영 800m에서 모두 시상대에 오르면 단일 대회 한국인 최다 메달 획득 기록(현재 박태환과 김수지의 2개)도 새로 쓰게 된다.

carrier@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