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 ‘철도원 삼대’ 부커상 1차 후보…5년 만에 재도전|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소설가 황석영이 다시 한번 영국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후보에 올랐다. 2019년에 이어 5년 만이다.

11일(현지시간) 부커상 심사위원회는 황 작가의 소설 ‘철도원 삼대’를 비롯한 1차 후보작(롱리스트) 13편을 발표했다.

심사위는 “한 세기의 한국사를 엮은 대서사”라며 “일제강점기부터 해방을 거쳐 21세기까지 노동자의 삶을 사실적으로 그려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번 소설은 번역가 김소라와 배영재가 번역에 참여했다. 영문판은 ‘마터 2-10(Mater 2-10)’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됐다. 지난 2019~2020년 국내에서도 ‘마터 2-10’이라는 제목으로 연재된 후 2020년 ‘철도원 삼대’로 출간된 바 있다.

소설은 일제강점기 당시 운행을 시작해 한국전쟁 때 폭파된 산악형 기관차 마터 2형10호를 소재로 노동자의 인생을 그려냈다. 1989년 황 작가가 방북 당시 만난 3대에 걸쳐 철도원으로 근무했다는 한 노인의 이야기가 영감이 됐다.

황석영은 지난 2019년 소설 ‘해질 무렵’으로 같은 부문 1차 후보에 올랐으나 최종후보에 오르는 데는 실패했다.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은 지난 2005년 신설돼 비영어권 작가들의 영어 번역 작품을 대상으로 작가와 번역가에게 시상하고 있다. 한국 작품으로는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수상했고 정보라의 ‘저주토끼’, 천명관의 ‘고래’가 최종후보에 올랐다.

올해 최종 후보작(숏리스트) 6편은 4월9일 공개된다. 최종 수상작은 5월21일 런던에서 열리는 시상식을 통해 발표된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