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시설서 무더기로 발견된 ‘금니’…왜 처분 안 됐나

bet38 아바타


경찰, 보관 이유 등 수사 방침

전남 여수시 영락공원 전경. 여수시 제공

 

전남의 한 화장장에서 금니로 추정되는 금속물질이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여수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시는 최근 여수시립공원묘지 영락공원 화장장 창고에서 금니로 추정되는 금속물질을 발견하고 수사기관에 의뢰했다.

 

경찰은 화장시설 관계자 등을 상대로 금니가 폐기 처분되지 않고 화장장에 보관됐던 이유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앞서 영락공원 내부 직원이 지난해 12월쯤 해당 화장장에서 창고 정리를 하던 중 금니를 발견해 신고했다. 여수시 자체 조사 결과 과거 시신에서 나온 금니를 빼돌려 판매한 사례가 있었다는 점 등이 의심돼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이첩한 상태다.

 

시는 관련법에 따라 화장시설을 운영하고 있지만 시신 처리에 대한 세부지침은 마련돼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달 자체적으로 ‘시신 처리에 관한 운영지침’을 마련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시신 처리 전 금니 등이 있을 경우 유족 동의를 얻고 일지에 작성토록 하고, 직원 2명 이상 입회하에 동의를 얻은 후 바로 폐기처분하고 있다”며 “10년 전에 유사한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어 수사기관에 사건을 넘겼다”고 전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