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경선도 안시키고 홍영표 컷오프… 도대체 어떤 판단인지”

bet38 아바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쌍특검법(김건희 여사·대장동 특검법)’ 재의 투표 찬성 촉구 피켓팅을 하고 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공천 파동’을 두고, 당 지도부 내부의 의견 충돌이 계속되고 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1일 전략공천관리위가 4선 홍영표 의원에게 경선 기회도 주지 않고 ‘컷오프’ 시킨 것을 지적하며 “매우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에서 “홍 의원은 (의원 평가에서) 하위 10%에 들었기 때문에 30% 감산을 받고 들어간다”며 “경쟁하는 분들이 신인이어서 10% 가점을 받기 때문에 사실상 (홍영표 의원은) 100점 만점에 40점 정도 패널티를 안고 시작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홍 의원도 경선만 하면 탈당을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저한테 밝혀왔고, 저도 공관위 측에 전달을 했다”며 “사실 40% 패널티를 안고 하면 경선에서 이기기 힘든데도 불구하고 경선을 하겠다고 했는데 컷오프 시켰다. 그래서 저는 이건 도대체 어떤 정무적 판단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홍영표 의원은 컷오프 뒤 사실상 민주당 탈당 의사를 밝힌 상태다. 홍익표 원내대표의 말은, 이기기도 힘들 경선만 시켜줘도 탈당은 막을 수 있었는데 전략공관위가 경선 기회까지 뺏어 사실상 탈당으로 내몰았다는 비판이다.

홍 원내대표는 “시스템 공천의 핵심은 평가에 따른 감산과 가산이 있고, 그걸 바탕으로 경선을 시켜주는 것이 기본적인 정신”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최근 이재명 대표가 ‘언론이 민주당 공천만 문제 삼는다’는 취지로 비판한 데 대해 “일부 그런 측면도 있다”면서도 “언론에 문제 제기하기 이전에 우리 스스로 이런 문제에 세심하게 관리하거나 정무적 판단에 문제가 없었는지 점검해야 될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공천에 문제가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잘못된 게 아니라는 것이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