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떡 뒤집기 판이냐…홍준표, 도태우 공천 취소 비판

bet38 아바타


사진=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대구 중·남구 도태우 후보의 공천을 전격 취소한 것을 두고 “공당의 공천이 호떡 뒤집기 판도 아니고 이랬다저랬다 한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으로 후보가 됐으면 다음 판단은 본선에서 국민에게 맡겨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요 국가정책 발표는 하나도 없고 새털처럼 가볍게 처신하면서 매일 하는 쇼는 셀카 찍는 일뿐이니 그래가지고 선거가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부 영입 좌파들에 얹혀서 우왕좌왕하는 정당이 되어버렸는데 우리가 투표할 맛 나겠느냐”면서 “또다시 가처분 파동이 일어 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과거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을 해 도마 위에 오른 도 후배에 대해 우여곡절 끝에 공천을 결정했다. 그러나 그가 지난 2019년 8월 13일 태극기집회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문재인의 기이한 행동을 볼 때 죽으면 그만 아닌가 그런 상상을 해보게 된다”라고 말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또 일자 공천 결정을 이틀 만에 번복했다.

전날 공관위는 “도 후보의 경우 5.18 폄훼 논란으로 두 차례 사과문을 올린 후에도 부적절한 발언이 추가로 드러나고 있다”며 “공관위는 공천자가 국민정서와 보편적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사회적 물의를 빚은 경우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언행을 한 경우 등에는 후보 자격 박탈을 비롯해 엄정 조치할 것을 천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