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존 세계 최고령 ‘117세 할머니’…그가 말하는 ‘장수’ 비결?”-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세계 최고령자인 마리아 브라냐스 모레라. [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할머니가 117번째 생일을 맞이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그가 말하는 장수비결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기네스북)는 지난 4일(현지시간) 세계 최고령자인 마리아 브라냐스 모레라가 117번째 생일을 맞이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118세의 프랑스 출신 뤼실 랑동이 사망하면서 지난 1월 현존하는 세계 최고령자가 됐다.

1907년 3월 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난 그는 8살이던 1915년 스페인 카탈루냐 지역으로 가족과 함께 이주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카탈루냐 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 23년간 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다.

요양원 원장인 에바 카레라 보이스는 “마리아는 많은 사람들이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해 보여준 관심에 매우 감사하고 있다”며 “가족, 동료들과 함께 이 특별한 날을 축하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마리아는 어린 시절부터 앓았던 청각장애와 노화로 인해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것 이외에 신체적, 정신적 기능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리아는 장수의 비결로 운과 유전적 특성, 그리고 질서와 평온함, 가족 및 친구와의 좋은 관계, 자연과의 접촉, 정서적 안정, 걱정하지 말 것, 유해한 사람들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을 것 등을 꼽았다.

마리아와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눴던 과학자 마넬 에스텔라는 스페인 매체 ABC에 “그녀는 4살 때 사건을 놀라울 정도로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고, 노인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심혈관 질환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했다.

다만, 그는 “마리아의 가족 중 90세가 넘은 사람이 여럿 있어 유전적 요인이 있는 게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마리아는 딸의 도움을 받아 사회관계망서비스 X(옛 트위터)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지난 달 X에 “죽음에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면서도 “인생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으며, 노년기에도 매일 배울 것이 있다고 믿고 있다”고 했다.

한편, 마리아는 역대 12번째로 나이가 많은 사람으로 확인됐다. 현재 확인된 세계 최고령자는 프랑스 여성 잔 칼망으로, 그는 122세의 나이에 생을 마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