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방 있는 리더가 없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브라질월드컵에 대한 희망이 거의 사라지고 있습니다. 우리 축구대표팀이 23일 H조 2차전 알제리와의 경기에서 2대4로 패한 때문입니다. 전반에만 3골을 내주고 후반에 두골을 따라붙었지만 한골 더 뺏겨 한심한 결과를 거뒀습니다.

앞선 경기에서 러시아에 선취 득점하고 아깝게 무승부를 기록한 우리로선 16강 자력 진출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였는데 허망하게 무너진 겁니다. 더구나 귀가 닳도록 알제리는 한수 아래라며 낙승을 예고한 터라 국민적 허탈은 더 큽니다. 홍명보 한국대표팀 감독은 경기 직후 수비 조직력 붕괴를 패인으로 꼽으며 모든 것은 자신의 잘 못이라고 몸을 낮췄습니다.

문제는 앞으로의 일입니다. 오는 27일(한국시간 오전 5시) 상파울루에서 벨기에와 3차전을 치릅니다. 그런데 벨기에가 어떤 팀입니까. FIFA랭킹 11위입니다. 한 차원 다른 기량에다 전술전략 그리고 체력까지 갖춘 강팀입니다. 지금 승점 6점을 챙겨 16강에 대비하면서 우리와의 경기에 에이스 다 빼고 몸 풀 듯 나서겠다고 합니다.

어찌됐건 이미 우리의 16강 운명은 우리의 것이 아닌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경우의 수를 따져도 확률적으로 현실성이 현저히 떨어집니다. 물론 기적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가령, 벨기에를 상대로 2점차 이상으로 승리를 낚은 뒤 알제리 대 러시아 경기 결과를 지켜보는 경우입니다. 골득실 차에 여러 변수가 작용하게 됩니다.

그렇다고 이참에 1승이라도 낚아 체면치레라도 하겠다고 쉽게 대들겠다면 오산입니다. 벨기에 정도면 후보가 따로 없다는 겁니다. 지금까지 전략과 전술을 되짚어보고 죽겠다는 각오로 나서야 합니다. 일각에선 알제리 축구에 대한 분석이 약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그러니까 선수개개인에 대한 정보파악이 허술했다는 것인데 사실이라면 이건 말이 안 됩니다. 

축구 전문은 아니지만 실제로 기자가 보기에도, 또 주변인들이 보기에도 이상한 점이 한둘이 아닙니다. 저간의 사정이 있겠지만 보다 확실한 것은 게임마다 리더 다운 리더 없다는 점입니다. 중원벌을 지휘할 한방 있는 야전사량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동안 무얼했을까요.

아르헨티나의 축구천재 메시를 보십시오. 22일 F조 이란과의 2차전에서 집중수비와 역습에 고전을 면치 못하다 경기종료 추가시간에 그 특유의 한 템포 빠른 왼발기습 결승 강타로 16강행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드러눕고 주저앉고 시간을 낭비하는 저급한 이란의 ‘침대축구’를 한반에 날린 겁니다.

또 있습니다. 메시의 천적이자 또 다른 축구천재인 포르투갈의 호날두. 23일 죽음의 조인 G조 미국과의 2차전에서 역시 종료 직전 추가 시간에 그림 같은 어시스트를 동료 바렐라의 머리로 날려 2대2의 극적인 동점골을 연출해 냈습니다. 그 특유의 그림 같은 킥과 탁월한 리더십이 포르투갈을 낭떠러지에서 건져 올린 겁니다.

반대로 지난 대회 우승자 스페인을 보십시오. 이어진 참패로 일찌감치 짐을 쌌습니다. 자만의 결과가 아닐까요. 얼굴 가득 기름기 좔좔 흐르고 머리매무새 멋 내고 모두 나잘났다 그런 식 말입니다. 탁구공이 왔다 갔다 하듯 잔 패스를 쉴 새 없이 주고받는 스페인 축구 특유의 ‘티키타카(Tiki-Taka)’는 이제 역사 속으로 퇴장하는 분위기입니다. 속공과 크로스 그리고 튀어오르는 점프에 의한 헤딩 등 그야말로 현란한 입체활극이 대세로 보입니다.

우리 축구는 어떤가요. 만만하다던 경기에서 웬일인지 잔발로 패스만 해대다 중원에서 볼을 뺏겨 속수무책으로 세 골이나 내주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어디서 많이 본 듯한 그런 패스였습니다. 그 와중에 최전방 공격수들 역시 어정쩡하게 움직이다 슈팅한번 제대로 날리지 못했습니다. 후반 들어 강신욱 이근호 등을 투입하면서 활기를 띠었지만 이미 때 늦었습니다. 웬만한 팬들은 알 겁니다. 강신욱에게 상대 수비 두세 명이 달라붙으면서 공간이 생겨난 것 말입니다. 진작 그렇게 했어야 하는 것도 말입니다.

막내격인 손흥민의 애절한 동분서주가 눈에 밟힙니다. 뜻대로 안 돼 적잖이 충격을 받았을 겁니다. 어린 선수가 형들을 일깨우려 어금니 악다물고 뛰는 모습, 이것 외에 뭔가가 분명 있어야 합니다. 어설픈 잔소리일지 모르나, 악바리 근성도 더 필요하고 강철 같은 체력도 더 필요합니다. 최소한 알제리 정도로 말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리더십에다 제대로 한방있는 선수를 키워야 할 것입니다. 신사풍모 보다는 우선 전사다운 티가 풀풀 나고 볼입니다. 선수도 지도자도 마찬가지입니다. 

hchwang@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