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불법적으로 의료현장 비우면 정부 의무 이행”

bet38 아바타



컨슈머타임스=김지훈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정부가 정한 복귀 시한(2월 29일)까지 돌아오지 않은 전공의들을 향해 “스승과 환자, 나아가 전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것을 정부는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정부가 전공의들의 의료현장 복귀를 요청한 지 3일이 지났지만 대부분의 전공의가 복귀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정부의 원칙은 변함이 없다. 불법적으로 의료 현장을 비우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정부의 의무를 망설임 없이 이행해나갈 것”이라며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의 구성원으로서 또한 의사라는 직업을 선택한 청년들로서 전공의들에게는 의료 현장을 지킬 의무가 있고 어떤 이유로든 의사가 환자에 등 돌리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라도 여러분의 자리로 돌아와 주길 바란다. 의사협회도 더 이상 불법적인 집단행동을 멈추고 젊은 후배 의사들을 설득하는 데 앞장서주길 강력히 촉구한다”며 “정부는 어떠한 상황이 오더라도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한 집단행동에 굴하지 않을 것이고 의료체계를 최대한 정상적으로 유지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