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7 주도 우크라이나 재건 플랫폼 회원국 가입|동아일보

bet38 아바타


MDCP, 우크라 재건·개혁 핵심국 협의체

윤, 우크라에 3억+20억 달러 지원 약속

“재건·복구 우리 기업 참여기회 더 확대”

한국이 주요 7개국(G7) 주도 우크라이나 재건 지원 협의체인 ‘우크라이나 공여자 공조 플랫폼(MDCP)’에 신규 회원국으로 가입했다.

대통령실은 15일 “우리나라는 어제(14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제8차 MDCP 운영위원회에서 신규 회원국으로 공식 가입했다”고 밝혔다.

MDCP는 우크라이나 재정지원과 중장기 재건·복구 계획을 조율하고 우크라이나 개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해 1월 G7 주도로 출범한 핵심 공여국간 협의체다.

G7 회원국과 우크라이나,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세계은행, 유럽부흥개발은행, 국제통화기금 등이 참여하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우크라이나 평화연대 이니셔티브’를 발표하고 2024년 3억 달러, 2025년 이후 20억 달러 이상의 중장기 지원 패키지를 비롯해 안보·인도·재건 분야를 아우르는 포괄적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이같은 기여를 토대로 MDCP 신규 회원국으로 가입하게 됐다는 것이 정부 설명이다. MDCP 회원국의 기준은 우크라이나에 10억 달러 이상의 기여를 했거나 이를 공약한 민주주의 시장경제 국가다.

대통령실은 “MDCP 가입을 통해 G7 등 국제사회 주요국들과 긴밀히 공조함은 물론, 전쟁의 상처를 딛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켜낸 우리의 경험이 우크라이나의 평화롭고 민주적인 재건·복구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크라이나 재건·복구 재정 기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요 공여국들 간 협의 과정에 우리나라가 직접 참여하게 됨에 따라 우크라이나 재건·복구 과정의 진행 상황과 동향을 보다 직접적으로 소상히 파악할 수 있고 우리 기업의 참여 기회도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