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다이빙 간판스타 김수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동메달 획득”-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김수지가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4 세계선수권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3위를 차지한 뒤, 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 김상수 기자] 김수지(25·울산광역시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김수지는 부상과 싸우면서 출전, 동메달과 함께 파리 올림픽 출전권도 따냈다.

김수지는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4 세계선수권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1∼5차 시기 합계 311.25점을 획득, 3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9년 광주에서 한국 다이빙 최초로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된 김수지는 이번에 한국 다이빙 역대 두 번째 메달까지 획득했다.

현재 한국 여자 선수 중 유일한 세계수영선수권 메달리스트인 김수지는 2개 이상 메달을 딴 첫 한국 다이빙 선수가 됐다.

김수지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5년 전 광주에서는 나 스스로 아직 국제적인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그저 운이 좋았다는 생각뿐이어서 감흥이 덜했다”며 “지금은 그때보다 성장했다고 느낀다. 열심히 노력한 것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는 생각에 더 기쁘고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수지는 “도하까지 응원 와주신 부모님 앞에서 이룬 성과라 더 기쁘고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김수지는 이번 대회를 통해 12명이 얻는 파리 올림픽 진출권도 확보했다. 10일 결승에선 개인 최고 기록을 또 경신했고, 세계선수권 동메달까지 얻었다.

김수지는 지난해 12월에 왼쪽 무릎 연골에 부상을 입었다. 그 와중에 획득한 메달이란 점에서 더 의미가 크다.

김수지는 10일 오후에 열리는 혼성 싱크로 3m 스프링보드 결승에 이재경(24·인천광역시청)과 함께 출전한다.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에서 김수지-이재경은 이 종목 4위를 기록했다.

남자 3m 스프링보드 우하람(25·국민체육진흥공단)과 이재경, 남자 10m 플랫폼 신정휘(22·국민체육진흥공단), 여자 10m 플랫폼 김나현(20·강원도청)도 이번 대회를 통해 파리 올림픽 개인전 출전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 남자 10m 플랫폼 파리행 티켓을 딴 김영택(22·제주도청)과 여자 3m 스프링보드 김수지까지, 총 6명이 파리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dlcw@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