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치로’, 진짜 이치로 만나 감격…李 “빅리그 생존법 들어”|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어린 시절 ‘우상’으로 삼았던 스즈키 이치로를 만나 메이저리그 생존법 등을 전수받았다.

MLB닷컴 등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루키 이정후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 앞서 시애틀 구단 특별 고문인 이치로와 대면했다. ‘한국의 이치로’가 진짜 이치로를 만난 것.

이 자리는 2003∼2004년 시애틀을 지휘하면서 이치로와 친분을 쌓은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이 이정후를 위해 특별히 주선했다.

이정후는 작년 12월 입단 기자회견에서 이치로를 기리기 위해 51번을 선택했다며 존경심을 드러낸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후는 통역을 통해 “이치로에게 경기 준비 방법과 야구에 대한 생각을 질문했다”며 “훌륭한 답변을 많이 들었으며, 짧은 대화였지만 정말 행복했다”며 감격해 했다.

멜빈 감독에 따르면 이정후는 몇 가지 질문을 미리 준비했는데. 막상 우상을 만나자 너무 긴장해 모두 까먹었다고.

이정후는 이치로를 본받기 위해 원래 오른손잡이지만 왼손으로 타격하는 그를 모방했다.
이정후는 입단 기자회견에서 “아버지(이종범)가 왼손 타자 안 하면 야구를 절대 안 시키겠다고 해 왼손으로 타격을 시작하면서 처음으로 본 영상이 이치로 선수의 영상이었다”며 “이치로 선수를 어렸을 때부터 좋아해 그의 등번호를 달고 경기했다”고 밝혔다.

이정후는 이치로의 경력 중 가장 좋아하는 순간으로 2004년 단일 시즌 최다안타 신기록(262개)를 세운 것과 10회 연속 올스타에 선정된 것을 꼽았다.

멜빈 감독은 “정말 좋았다. 이치로가 친절하게 이정후에게 다가가 얘기를 해줬다. 환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멜빈 감독은 이정후가 51번을 달고, 리드오프로 나서며, 외야수비를 하는 점을 지적하며 이치로의 영향을 받아 그처럼 스타일링 했다고 말했다.

멜빈 감독은 이정후가 타격 연습을 접근하는 방식조차 이치로와 닮았다고 설명했다.
“그의 타격 훈련을 보면,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더 큰 파워를 가졌다. 약간 이치로 스타일인데, 뒷다리를 잘 유지해 직선타를 꽤 날린다. 며칠 전엔 시속 109마일(타격 직후 타구 속도)짜리 타구를 오른쪽 외야로 날렸다. 애초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더 센 파워가 있는 것 같다.”

한편 이치로는 2001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데뷔시즌 아메리칸리그 신인왕과 최우수선수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2019년 은퇴할 때까지 통산 3089개의 안타를 기록했다. 빅리그 첫해부터 10년 연속 외야수 골드글러브를 받을 정도로 공수를 겸비했다. 내년 명예의 전당 입회 대상인데, 일각에선 만장일치 입성을 전망한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