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극상 논란’ 이강인, 아시안컵 이후 처음 출전하나|동아일보

bet38 아바타


파리 생제르맹, 18일 낭트와 22라운드

클린스만호 내분 사태와 하극상 논란의 중심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아시안컵 대회 이후 처음으로 그라운드를 밟을까.

파리 생제르맹(PSG)은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낭트의 스타드 드 라 보주아르에서 낭트와 2023~2024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2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강인의 출전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출전으로 잠시 소속팀을 떠났던 이강인의 복귀전이 될 수 있다.

이강인은 아시안컵에서 3골을 터뜨리며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가장 많은 골을 터뜨렸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대회 공식 지정 베스트11에도 이름을 올렸다.

64년만의 우승 도전에 실패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강한 인상을 남긴 건 사실이다.

변수는 그라운드 밖에서 존재했다. 이강인은 축구대표팀의 내부 충돌, 하극상 논란의 중심에 자리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요르단과의 준결승전을 하루 앞둔 저녁 이강인 등 젊은 선수 일부가 탁구를 즐겼고, 주장 손흥민은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자제하라고 했다.

이 과정에서 이강인과 손흥민의 물리적 충돌이 있었다. 손흥민은 오른손 검지와 중지가 탈구되는 부상을 입었다.

이강인은 이런 사건이 알려지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제가 앞장서서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팬들에게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죄송스러울 뿐이다”며 “저에게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팬들께서 저에게 보내주시는 관심과 기대를 잘 알고 있다”며 “앞으로는 형들을 도와서 보다 더 좋은 선수, 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잘못 알려진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강인 측 대리인은 지난 15일 “언론 보도 중 사실과 다른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사실이 아닌 내용에 대해 바로잡고자 한다”며 “손흥민이 이강인의 목덜미를 잡았을 때 이강인이 손흥민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이강인이 탁구를 칠 당시에는 고참급 선수들도 함께 있었고, 탁구는 그날 이전에도 항상 쳐오던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두 스타의 충돌, 특히 이강인의 하극상으로 비춰지는 해당 사건은 팬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축구대표팀 감독을 경질했음에도 논란이 가라앉을 분위기는 아니다.

소속팀에 복귀한 이강인은 지난 15일 레알 소시에다드(스페인)와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출전할 것으로 보였지만 복통으로 인해 결장했다.

낭트전 출전 여부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은 “이강인은 아시안컵에서 매우 높은 수준의 경기를 보여줬다. 복통으로 지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지금은 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카타르 아시안컵 후폭풍

KT 이강인 광고 포스터 철거…“프로모션 종료 따른 것”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