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남부 산사태 60시간만에 ‘어린 소녀’ 생존자 발견

bet38 아바타


송고시간2024-02-09 13:56

당국, 실종자 100여명 추산…최소 11명 숨져

필리핀 남부 산사태 피해 현장에서 시신을 수습 중인 구조대원들

[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 남부 광산지대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지 이틀이 지난 뒤 생존자가 발견됐다.

9일 AFP통신에 따르면 남부 민다나오섬 다바오데오루주 재난 당국은 사고 발생 후 60시간이 지난 뒤 어린 소녀 생존자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구조대원들은 맨손과 삽으로 흙더미를 파내서 소녀를 발견한 뒤 병원으로 후송했다.

당국은 소녀의 나이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바오데오로주 재난 담당 공무원인 에드워드 마카필리는 “생존자 발견은 기적이며 구조대원들에게 희망을 줬다”고 전했다.

산사태는 지난 6일 밤 다바오데오로주 산악 지대에서 발생했다.

당시 광부 수송용 60인승 버스 3대와 36인승 지프니 1대를 비롯해 인근 가옥들이 토사에 매몰됐다.

당국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최소 11명이 숨졌고 31명이 다쳤다.

실종자 수는 100여명에 달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걸로 예상된다.

구조대원들은 사고 현장에 탐지견까지 동원해 수색에 나섰지만 비가 내려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민다나오섬에서는 최근 수주째 폭우가 계속됐다.

이로 인해 산사태가 잇따랐고, 지난주에 최소 18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필리핀은 광산 개발과 벌목으로 인한 삼림 파괴 및 폭우로 인해 산간 지대에서 산사태가 자주 일어난다.

bumsoo@yna.co.kr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