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델피아, 에이스 지키기 돌입→’윌러와 협상 시작’|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잭 윌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최근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진출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에이스 지키기에 돌입했다.

미국 야구 소식을 전하는 메이저리그 트레이드 루머스 등은 지난 15일(한국시각) 필라델피아가 잭 윌러(34)와의 연장 계약 협상을 개시했다고 전했다.

필라델피아는 이미 지난 1월에 윌러와의 연장 계약 의사를 확실히 나타냈다. 계약 기간이 1년 남은 에이스를 확실히 붙잡겠다는 것.

윌러는 지난 2020시즌을 앞두고 필라델피와 5년-1억 180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만 해도 이 계약은 오버페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윌러와의 계약이 잘못된 것이라 지적하는 이는 아무도 없다. 윌러가 예상보다 훨씬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있기 때문.

잭 윌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윌러는 필라델피아 이적 후 101경기에서 629 1/3이닝을 던지며, 43승 25패와 평균자책점 3.06을 기록했다. 탈삼진은 675개.

이는 뉴욕 메츠에서 5년 동안 기록한 평균자책점 3.45보다도 좋은 것. 이에 필라델피아와 윌러의 계약은 모범 사례로까지 꼽히고 있다.

이에 필라델피아는 윌러와의 연장 계약을 통해 윌러-애런 놀라(31)로 이어지는 상위 선발진을 더 오래 유지하려 하고 있다.

잭 윌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단 윌러는 2024시즌에 34세가 된다. 즉 새로운 계약이 시작되는 2025시즌에는 35세가 되는 것. 언제든지 기량 하락이 찾아올 수 있는 나이.

이에 필라델피아는 계약 규모를 정할 때 신중한 모습을 보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무리한 계약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