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온라인 생중계, 5월부터 유료|동아일보

bet38 아바타


티빙서 月5500원 내야 시청 가능

인터넷 커뮤니티에 불만 목소리

올해부터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노트북 컴퓨터 등으로 한국 프로야구 경기를 보려면 돈을 내야 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프로야구 경기 유무선(온라인) 중계방송권 계약을 한 CJ ENM이 ‘시청 유료화’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지난해까지 5년간 프로야구 온라인 중계권을 갖고 있던 통신·포털 컨소시엄(네이버, 카카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은 무료로 경기를 볼 수 있게 했다.

KBO는 “CJ ENM과 프로야구 경기 유무선 중계방송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3년(2024∼2026년)이다. 계약 규모는 1350억 원(연간 450억 원)으로 국내 프로 스포츠 온라인 중계 계약 사상 가장 많은 액수다. 종전 통신·포털 컨소시엄의 경우 5년간 총 1100억 원(연간 220억 원)이었는데 연간 금액 기준으로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CJ ENM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을 통해 프로야구 경기를 중계한다. 티빙 가입자라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노트북 컴퓨터 등으로 프로야구 경기를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CJ ENM은 티빙 회원 가입자에 한해 9일부터 시작하는 프로야구 시범경기와 23일 개막하는 정규리그 경기를 4월 30일까지는 무료로 볼 수 있게 했다. 하지만 5월 1일부터는 티빙 가입자도 매달 최소 5500원의 요금을 내야 프로야구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프로야구 온라인 중계를 돈 내고 봐야 하게 된 것을 두고 인터넷 야구 커뮤니티를 비롯한 팬들 사이에선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해 800만 명 이상이 경기장을 직접 찾는 최고 인기 스포츠인 야구를 시청하는 데 ‘유료화’라는 장벽이 생긴 것에 대한 불만이다. KBO와 CJ ENM의 이번 중계방송권 계약은 스마트폰을 포함한 온라인 시청에 한정된 것이어서 지상파와 케이블TV 스포츠 채널을 통한 프로야구 중계는 이전처럼 볼 수 있다.

KBO는 최근 지상파 방송 3사와 3년간 총 1620억 원(연간 540억 원)에 프로야구 TV 중계 방송권 계약을 2026년까지 3년 연장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