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신기루와 배달 음식으로 하루에 80만원 쓴다…우리 동네 경제 다 살려”

bet38 아바타


크리에이터 겸 방송인 풍자/사진=JTBC 예능 ‘아는 형님’

 

크리에이터 겸 방송인 풍자가 개그우먼 신기루와 하루 배달 음식에 쓰는 식비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개그우먼 신기루, 전 프로야구선수 최준석, 크리에이터 겸 방송인 풍자, 나선욱이 출연해 특유의 입담을 뽐냈다.

 

풍자는 100만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로, 콘텐츠 ‘또간집’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대해 “우리끼리는 또 못 갈 집이라고 부른다. 방송이 나가면 못 가니까. 보통 촬영하고서 두 달 정도의 시간이 있는데 난 그 시간 안에 몰래 많이 간다”라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그러면서 “안 그래도 오늘 ‘또간집’서 연락이 왔다. 어떻게든 호동이를 섭외해 오라더라. 우리는 사실 영상이 올라가면 평균 조회수가 400만 뷰다. 무조건 호동이를 섭외해 오면 어떻게든 다 맞춰 주겠단다”고 강호동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이에 이수근은 “제일 싼 숏츠가 8억, 챌린지는 5억”이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JTBC 예능 ‘아는 형님’

 

또한 풍자는 “신기루가 우리 집에 자주 놀러 오는데 음식 배달을 시키면 그날 우리 동네 경제는 다 살리고 간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둘이 배달 음식 시키면 못 먹어야 하루에 50~80만 원 사이”라고 덧붙여 출연진들은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