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서방언론 인터뷰에 英·EU 등 비판 쇄도 “쇼킹” “거짓말 반복”

bet38 아바타


유럽연합(EU)은 서방 언론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인터뷰에 대해 “잔학한 행위를 정당화하고 공격성을 정상화하기 위한 평소의 ‘거짓말’과 ‘전쟁 선전’을 반복한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아니타 히퍼 EU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우리는 푸틴의 전날 밤 인터뷰에서 새로운 것을 보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히퍼 대변인은 이어 “푸틴 대통령에게 선전을 조작하고 전파할 수 있는 플랫폼이 실제로 제공되었다는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자신의 잘 알려진 거짓말을 더욱 강화했다. 이는 위험한 거짓말이다”라고 덧붙였다.

푸틴은 8일(현지시간) 전 폭스뉴스 진행자 터커 칼슨과의 인터뷰에서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공급을 중단함으로써 전쟁을 멈출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EU는 9일 ”우크라이나를 매일 곁에 두겠다“며 3월까지 50만발의 탄약을 공급하고 12월까지 목표인 100만발의 탄약 지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간첩 혐의로 억류된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에반 게르슈코비치를 독일에 수감된 러시아 요원과의 포로 교환을 통해 석방을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푸틴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회담을 거부한 것을 지적하면서,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공급을 중단하고 미국의 ‘위성국가’로 간주되는 우크라이나가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러시아는 결코 협상을 거부한 적이 없다.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가 이제 그만 협상 테이블에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푸틴 대통령의 인터뷰에 대해 다른 서방 관리들과 전문가들도 실망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나토(NATO) 확장의 결과라는 푸틴의 주장을 “분명히 터무니없다”고 비난했다.

벨기에 총리를 역임한 가이 베르호프슈타트 유럽의회 의원은 푸틴 인터뷰에 대해 ”미국은 그(푸틴)가 도전받지 않고 여과되지 않은 거짓말을 퍼뜨리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민주주의는 이렇게 죽는다“고 개탄했다.

핀란드 외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푸틴 인터뷰 대신 ‘마리우폴에서의 20일’을 시청하라고 제안했다.

‘마리우폴에서의 20일’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로 사진기자 겸 영화감독 므스티슬라프 체르노프 감독이 제작했다.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당시 최전선의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두고 약 2개월간 벌어진 전투를 기록한 영화로 호평을 받으면서 제96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아카데미 다큐멘터리 영화 및 국제 장편영화 부문 최종 후보에도 선정됐다.

라도스와프 시코르스키 폴란드 외무장관은 터커 칼슨과 블라디미르 푸틴의 인터뷰에 ”쇼킹(shocking·충격적)“이라고 표현하며 반발했다.

그는 “우리는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편집증적인 정당화에 익숙하다. 충격적인 것은 이번에는 미국 언론인이 이를 가능하게 했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