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에서 빠진 이강인…국민 40%, 대표팀 선발 반대

bet38 아바타


‘이강인 빠졌네.’

 

2023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기간 ‘하극상’ 논란에 휩싸였던 축구선수 이강인이 태국전 포스터에서 제외됐다. 국민 여론을 의식해 이강인을 제외한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대한축구협회(KFA)는 8일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오는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태국전 포스터를 공개했다.

 

‘하극상 논란’ 이강인의 국가대표 선발 여론 조사 결과 반대 40.7%, 찬성 46.9%가 나왔다. 연합뉴스

KFA가 공개한 태국전 티켓 판매 포스터에는 이강인이 제외됐다. 이번 포스터에는 ‘주장’ 손흥민을 비롯해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조현우(울산), 이재성(마인츠) 등의 모습이 담겼다.

 

대한축구협회는 21일부터 시작하는 태국과의 2026년 북중미 월드컵 예선 2연전을 앞두고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을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오는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태국전 홍보 포스터. 대한축구협회 SNS

국민들의 기억 속에 지난 요르단전의 졸전과 패배가 사라지지 않은 가운데 대표팀 구성에 대한 황선홍 감독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번 태국전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이강인의 대표팀 발탁 여부다.

 

한편 ‘2023 카타르 아시안컵’ 대회기간 이른바 ‘하극상’ 논란을 일으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선수를 계속 국가대표로 선발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국민10명 중 4명 반대 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2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강엔 선수에 대해 ‘팀 내 비중과 실력 등을 고려해 발탁해야 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46.9% 였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도중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충돌했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지난달 21일 영국 런던으로 찾아가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 손흥민 SNS 캡처

‘축구 조직력과 협동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발탁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40.7%로 나왔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12.5%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전체 응답자 기준 95% 신뢰수준에서 ±4.3%포인트다. 이강인 재발탁의 의견이 발탁 반대에 비해 6.2% 높았지만 오차범위 이내의 결과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