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윤유선, 24년 주부 내공 담긴 자극 없는 요리 레시피 대방출”-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최화정과 20살 때부터 절친, 지금도 이웃사촌”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신상출시 편스토랑’ 50년 차 배우 윤유선이 출격한다.

2월 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설특집에는 50년 차 배우이자 24년 차 주부 윤유선이 첫 등장한다. 윤유선은 24년 주부 내공이 담긴 요리 실력은 물론 50년 차에도 바쁘게 활동할 수 있는 건강의 원동력이 된 자극 없는 요리 레시피까지 공개할 전망이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서 MC 붐 지배인은 신입 편셰프 윤유선을 “올해로 데뷔 50주년! 50년을 한결같이 귀여우시고 러블리하시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윤유선은 쑥스러운 듯 미소 지으며 “뒤에서 듣고 부끄러워서 못 나올 뻔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개된 윤유선의 요리 일상은 ‘러블리’ 그 자체였다.

1974년 7살에 아역으로 데뷔, 연기를 시작한 후 대한민국 대표 하이틴 스타를 거쳐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를 펼치며 사랑스러운 국민엄마에 등극한 윤유선. VCR에서는 흑백TV 시절 드라마에 아역으로 출연한 윤유선의 모습부터 최근 OTT 작품까지 섭렵한 윤유선의 자료 화면이 공개됐다. 그야말로 한국 대중문화의 산 증인인 윤유선. 특히 윤유선의 과거 청초한 미모에 감탄이 쏟아졌다는 전언이다.

그렇게 50년을 달려온 윤유선은 2024년 현재도 ‘워커홀릭’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릴 만큼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라디오, 드라마, 연극 등을 종횡무진하며 활동 중인 건강 비결을 묻자 윤유선은 “특별히 영양제도 잘 챙겨먹지 않는다”라며 “소화 잘 되고 자극적이지 않은 음식들을 잘 챙겨 먹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유선은 평소 즐겨먹는 양배추 요리들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윤유선은 이웃사촌이자 절친인 최화정과의 오랜 인연도 밝혔다. 윤유선은 “최화정과 20살 때부터 친했다”라며 최화정과 알콩달콩 주고받은 대화를 공개하기도. 대화 속에서 윤유선과 최화정의 소녀 같은 면모가 엿보여 미소를 유발했다. 또 윤유선이 최화정을 위해 직접 만든 요리, 윤유선의 요리를 맛본 최화정의 러블리한 반응도 만나볼 수 있다. NEW 편셰프 윤유선과 함께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설특집은 2월 9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