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 라이브즈 셀린 송 감독, 내한 확정…유태오와 홍보 나선다

bet38 아바타


‘패스트 라이브즈’ 유태오 /사진=CJ ENM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PAST LIVES)의 셀린 송 감독이 내한을 확정했다.

13일 CJ ENM에 따르면 3월 오스카로 이어지는 미국 시상식 시즌이 한창인 가운데 셀린 송 감독이 국내 언론과 매체,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직접 한국을 방문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해외 촬영 중인 배우 유태오도 일시 귀국해 함께 홍보 일정에 나선다.

셀린 송 감독과 유태오는 오는 2월 28일, 29일 양일간 기자간담회, 인터뷰, GV, 무대인사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국내 언론과 매체, 관객들을 만나 뜻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첫사랑 ‘나영’과 ‘해성’이 24년 만에 뉴욕에서 다시 만나 끊어질 듯 이어져온 그들의 인연을 돌아보는 이틀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셀린 송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데뷔작이다.

감각적인 영상미와 공감을 자아내는 깊이 있는 각본으로 전 세계 언론과 평단, 관객, 영화인들의 압도적인 찬사를 받으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라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0일(현지기준)에는 제76회 미국감독조합상(DGA Awards) 첫 장편영화부문 감독상(Outstanding Directorial Achievement in First-Time Feature Film)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오스카 트로피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한국계 감독이 이 상을 받은 건 셀린 송 감독이 처음이다.

셀린 송 감독은 “내 첫 번째 영화에 대한 이 놀라운 인정에 경의를 표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가능한 한 오랫동안 최선을 다해 영화를 계속 연출하겠다고 약속하는 것이다. 계속하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 배우 최초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노미네이트부터 넷플릭스 시리즈 ‘더 리쿠르트’ 시즌2 출연까지, 전 세계가 주목하는 대세 배우 유태오가 어린 시절 첫사랑인 ‘나영’과의 인연의 끈을 놓지 않기 위해 뉴욕에 온 ‘해성’으로 분해 깊이 있는 눈빛과 섬세한 감정연기로 관객들에게 진한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오는 3월 6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