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열음 커지는 개혁신당…이준석vs이낙연 주도권 놓고 내홍 격화

bet38 아바타



제3지대의 이준석, 이낙연 세력이 결합해 만들어진 개혁신당의 내홍이 격화하는 양상이다. 선거 지휘 주도권과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입당·공천을 둘러싸고 파열음이 커지고 있어서다. 이낙연 공동대표측 김종민 개혁신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중당당 회의실에서 정치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준석 공동대표가 3가지를 제안하고 이 중 2가지를 거절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대안을 갖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준석 공동대표는 이낙연 공동대표 측에 △당 지도부 전원 지역구 출마 △홍보 및 선거전략, 정책 캠페인 등 홍보 전반을 이준석 공동대표가 양측 공동정책위의장과 상의해 결정 △물의를 일으킨 인사의 당직과 공천배제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최고위원은 “문제 있는 사람을 배제·처벌하려면 정해진 절차에 따라야 한다는게 민주 원칙”이라며 “새로운미래 지도부는 대부분 배 전 부대표가 누군지도 모르고 공천을 주자는 사람도 없다”고 했다. 이어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