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최민식 “김고은, 촬영하다 뭔일 나는 줄… 몰입도 대단”

bet38 아바타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 2024.02.20 16:59


영화 ‘파묘’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최민식 /사진=뉴스1

배우 최민식이 후배 배우 김고은의 연기력과 몰입력을 극찬했다.

20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했다. 이도현은 군 복무로 인해 불참했다.

이날 최민식은 ‘김고은의 무당 연기를 어떻게 봤냐’는 물음에 “저러다 뭔 일 나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직접 봤을 때 몰입도가 대단했다”고 답했다.

이어 “영화에서 확인되겠지만 (무당 연기는) 물리적으로 몸이 힘들다. (그럼에도) 철저히 몰입하고자 하는 배우의 프로페셔널한 느낌이 감동적이었다”고 치켜세웠다.

유해진 역시 “(김고은은) 시간 날 때마다 무속인분들 쫓아다니면서 레슨받고 그러더라”며 “내가 저 역할을 하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피 말리는 연습을 해야겠구나 느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김고은이) 저 에너지를 어떻게 끌고 올지 걱정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고은은 “하루 만에 촬영을 끝낼 수 있을까 싶었는데, 하루 만에 촬영을 마칠 수 있어서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았다”며 “굿을 할 때의 퍼포먼스 같은 것들을 많이 연습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